경상남도 ‘대한민국 공예품대전’ 최우수상 선정
경상남도 ‘대한민국 공예품대전’ 최우수상 선정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0.09.15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상작 11월 25일~29일 충북 청주시 문화제조창 전시 예정

[서울문화투데이 김지현 기자]경상남도가 ‘제50회 대한민국 공예품대전’에서 시도 단체상부문 최우수상에 선정돼 공예문화산업의 우수성과 경쟁력을 널리 알렸다.

‘대한민국 공예품대전’에서 경남도는 개인상 부문에 42점을 출품해 대통령상에는 하동군 성광명 씨의 ‘나전과 편죽(목칠공예)’가, 국립무형유산원장상에는 김해시 김정남 씨의 ‘피어나다(도자공예)’가 선정됐다.

▲대통령상을 수상한 성광명 작품(사진=경상남도)

이외에도 장려상 8점, 특선 12점ㆍ입선 10점 등 총 32점의 도내 공예 작품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경남도는 입상자 수 및 개인상 수상등급에 의해 평가되는 ‘시도 단체상 부문’ 최우수상을 3년 연속 수상했으며, 최근 6년 간 단체상부문에서 5회 입상하는 등 경남 공예문화산업의 우수성과 경쟁력을 널리 알리고 있다.

류명현 경남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코로나19의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이번 대전을 통해 경남 공예품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며 전통공예 계승에 열정을 다하신 도내 모든 공예작가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제50회 대한민국 공예품대전 입상결과는 홈페이지(http://kohand.smplatform.go.kr) 공지사항에서 확인 가능하며, 입상작들은 오는 11월 25일~29일 5일간 충북 청주시 문화제조창에서 전시될 예정이다.

한편 올해로 50회째를 맞는 ‘대한민국 공예품대전’은 1971년에 시작됐다. 공예발전과 함께 성장한 행사로 매년 우수공예품을 발굴․선정하고 전시를 통해 공예품의 아름다움과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있는 대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