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백제박물관, 종로 청진동 일대 출토 유물展
한성백제박물관, 종로 청진동 일대 출토 유물展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0.09.23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굴, 그 후 : 청진지구’展 700여 점 최초 공개
9.25~11.29, 온라인 영상 공개, 특별 강연

[서울문화투데이 김지현 기자]조선시대 시전거리가 전시장에 재현된다. 전시를 통해 통의동에서 발굴된 ‘내교인(內敎印)’이 최초 공개된다.

한성백제박물관의 특별전 ‘발굴, 그 후 : 청진지구’으로, 종로구 청진동 일대에서 발굴·출토된 유물이 관람객과 처음 만나게 된다.

오는 25일부터 11월 29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전시는, 온라인으로 선 공개된다. 현재 박물관은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잠정휴관 중이다.

▲시전행랑 출토 동전(사진=서울시)

서울시는 2000년부터 도심 활성화 전략 및 재개발 사업을 추진하며 ‘4대문(홍인지문, 돈의문, 숭례문, 숙정문) 안 문화유적 보존방안’에 따라 문화유적을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해왔다.

이번 전시는 그 일환으로 마련된 전시다. 서울 종로 일대 청진동ㆍ서린동ㆍ송현동ㆍ관훈동ㆍ장교동ㆍ통의동 등지에서 2010년~2018년 출토된 유물 6,200여 점 중 선별된 700여 점이 공개된다.

‘청진지구’는 경제생활상을 살펴볼 수 있는 유물이 출토됐다. 시전(市廛)에서 판매했던 분청사기ㆍ백자ㆍ청화백자와 같은 도자기류와 무게를 측정하는 저울과 추, 조선시대부터 일제강점기까지의 금속화폐 등으로 당시 시장 상인들과 백성들의 모습을 상상할 있는 다양한 유물들로 구성된다.

▲백자 명기(사진=서울시)

전시실은 청진동 시전 거리와 주거지를 모형 제작해 전시의 관심도를 높힌다. 이번 특별전에는 조선시대 왕비가 사용한 결재용 인장(도장) ‘내교인’ 2과(점)이 최초 공개된다. 2018년 통의동 70번지 유적에서 출토된 유물로, 제작 시기는 19세기 후반으로 추정된다.

도장 윗부분에 사자 형상의 손잡이(인뉴)가 부착돼 있고, 도장 면에는 왕비의 인장을 뜻하는 ‘내교(內敎)’가 새겨져 있어 왕비가 사용했던 도장임을 알 수 있는 보물급 유물이다.  국립고궁박물관에 소장된 2과가 전부인 ‘내교인’은, 유적지 발굴조사 중에 출토된 사례로는 유일하다.

▲‘내교인’ 왕비 도장(사진=서울시)

특별전 연계한 강연 ‘유적발굴로 복원한 한양 풍경’을 10회 진행한다. 한성백제박물관 홈페이지(baekjemuseum.seoul.go.kr)에서 신청하거나 박물관 교육홍보과(02-2152-5852)로 문의하면 된다.

오는 25일부터 11월 29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전시는 홈페이지(baekjemuseum.seoul.go.kr)와 유튜브 채널(youtube.com/user/seoulbaekje)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해제 시 사전 예약제로 현장 관람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