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구 '구립미술관 건립 업무협약'
종로구 '구립미술관 건립 업무협약'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0.09.24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술사에 족적 남길 수 있는 미술관 설립 위해 노력하겠다"

[서울문화투데이 김지현 기자]종로구는 원로화가 및 소장가와 '구립미술관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지난 23일 가나아트센터(평창 30길 28)에서 협약식이 열렸다. 협약 대상자는 물방울 그림으로 유명한 김창열 화백(1929~)ㆍ미술 교과서 출판과 한국적 판화의 선구자 이항성 화백(1919-1997)과 그의 아들 이승일 화백ㆍ미술 애호가로 알려진 도서출판 삶과 꿈 김용원 대표(1935~)이다.

▲왼쪽부터 김영종 종로구청장, 양영숙(이승일 배우자), 이승일(이항성 子, 화가) (사진=종로구)

이날 종로구와 원로미술가들은 ▲구의 재정여건을 고려한 구립 미술관 건립 순차적 추진 ▲작품 100점 이상 무상 기증 ▲작가의 자택을 활용한 구립미술관 건립을 위한 상호 협력을 약속했다.

김영종 구청장은 “원로 화가와 소장가의 작품 기증에 깊이 감사드리며, 그 의미가 퇴색되지 않도록 우리나라 미술사에 족적을 남길 수 있는 미술관을 설립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