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동물의 날’ 기념 전시회...강동구 동물 사진展
‘세계 동물의 날’ 기념 전시회...강동구 동물 사진展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0.10.05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4~12 ‘2020 동물사랑 사진전시회’...사람과 동물의 공존·공생 테마

[서울문화투데이 김지현 기자]10월 4일 세계 동물의 날을 기념하고, 동물 보호와 생명존중의 취지를 되새기는 전시회가 마련됐다.

강동구는 '세계 동물의 날'인 지난 4일부터, 오는 12일(월)까지 강동구청 앞 열린뜰, 구청사 로비 전시장 등에서  ‘사람과 동물의 공존·공생’이라는 테마로 ‘2020 동물사랑 사진전시회’를 개최한다.

‘세계 동물의 날’은 매년 10월 4일 동물의 권리와 복지 증진ㆍ동물보호 장려 및 인간과 동물의 유대감 강화 등을 위해 1931년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열린 생태학자대회에서 제정된 기념일이다. 이 날에는 전 세계적으로 동물 애호와 동물 보호를 위한 다양한 활동이 전개된다.

▲동물사랑전시회(사진=강동구)

코로나19 팬데믹 사태의 주요 원인으로 인류의 자연 파괴로 인한 동물군집 붕괴와 야생동물 서식처 감소 등이 지목됐다. 동물군집 붕괴가 인류에게 재앙을 불러일으켰다는 점에서 ‘세계 동물의 날’의 제정 취지가 조명되고 있다.

구는 이러한 현황 반영 및 위드 코로나 시대에 대응해 비대면형(언택트)으로  ‘2020 세계 동물의 날 기념 동물사랑 사진전시회’를 준비했다. 주요 내용은 ▲야생동물·유기동물 사진전시회 ▲열린뜰 동물원 조성 ▲소셜미디어 포토존 ▲펫티켓 지키기 캠페인 ▲유튜브 랜선전시회 송출(강동구청 유튜브) 등으로 주민들에게 선보인다.

특히 지역 주민으로 구성된 동물보호 활동가들이 강동구 지역에서 실제로 살고 있는 고라니·족제비·물총새·줄장지뱀·딱다구리 등 야생동물을 동네에서 직접 촬영한 생동감 넘치는 작품사진이 전시될 예정이다. 또한 보호센터에 임시적으로 주거하며 가족을 애타게 찾고 있는 유기견·유기묘 등 유기동물들의 입양 캠페인을 겸한 ‘함께 살 가족을 찾아요’ 유기동물 사진 전시회도 열린다.

▲동물사랑전시회(사진=강동구)

특히 이번 전시는 ㈜우리은행, 강동구수의사회, 사단법인 유기견없는도시, 반려동물 전문매체 해피펫, 반스스튜디오, 길동생태공원 등 여러 기관과 기업들의 민·관 협력과 후원 활동을 통해 추진돼 의미를 더한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우리 구는 사람과 동물이 더불어 살아가는 공존의 도시 문화를 정착시키고 확산해 가기 위해 한 발 앞선 동물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라며  “올해 세계 동물의 날을 맞아 코로나 시대에 맞게 주민 안전에 중점을 두고 언택트 전시회 행사를 준비했다”라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강동구청 사회적경제과(02-3425-6012)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