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책을 읽고 생각 공유...공동체 모습 고민
노원구, 책을 읽고 생각 공유...공동체 모습 고민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0.10.14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민들 독서 문화생활 지속할 수 있도록”

[서울문화투데이 김지현 기자]노원정보도서관이 영상회의 플랫폼을 활용해 온라인 독서토론회가 열린다.

도서 『아동학대에 관한 뒤늦은 기록』ㆍ『선량한 차별주의자』의 내용을 가지고, 양일에 각각 10명의 토론자가 영상회의에 참여 형태로 진행된다.

참가자는 노원구 구립도서관 홈페이지 및 전화문의를 통해 접수를 받았다. 신청자들은 토론회 시작 전 인터넷주소가 문자로 보내지고, 링크를 통해 영상회의 토론방으로 들어갈 수 있다. 토론은 전문 진행자가 이끌어간다.

앞서 13일에는 『아동학대에 관한 뒤늦은 기록』을 주제로 토론회를 열었다. 우리나라의 아동 학대 사망의 실상을 기록한 책으로, 코로나19로 사회가 더욱 단절되며 학대에 더 많이 노출되어가는 아동들에 대해 다양한 이야기 나누고,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를 찾는 내용 등이 토론에서 이야기 됐다.

▲포스터 일부(사진=노원구)

오는 20일 토론에서는 『선량한 차별주의자』를 주제로 토론회가 열린다. 일상 속에서 선량하다고 생각하는 우리가 차별과 혐오를 어떻게 행하게 되는지 들여다보는 책으로, 세대 간, 남녀 간, 계급 간의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현대 사회에 자신은 어떤 차별감수성을 가졌는지 파악하고, 다른 의견들을 들으며, 차별을 줄여가는 사회로 나아갈 힌트를 얻을 수 있을 예정이다.

이번 토론회는 도서대출 서비스만 가능한 상황에서 구민들이 독서 문화생활을 유지할 수 있도록 기획됐다. 토론회를 통해 코로나 19로 문화 향유의 기회를 잃었던 주민들에게, 작은 활력을 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현재 노원구 구립도서관은 아이들의 독서지도 방법을 배울 수 있는 ‘책 읽는 어머니 학교’와 유아들의 책과 함께하는 인생의 시작점을 도와주는 ‘북 스타트’를 온라인으로 운영하며, ‘온택트 휴먼북 열람’을 통해 종이책이 아닌 지식을 전달해주는 사람인 휴먼북을 온라인으로 만날 수 있다.

오승록 구청장은 “지금 같은 시기에 같은 책을 읽고 생각을 공유하며 서로 다른 생각을 나누는 건 우리가 사는 공동체에 대해 한 번 더 생각 할 수 있게 해준다”라며 “우리를 더욱 힐링 시켜주고 힘든 시기를 이겨낼 수 있는 힘을 줄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문의 (마을공동체과 02-2116-0701/노원정보도서관 02-950-002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