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전(古典)의 새로운 창조, KBS교향악단X피에타리 인키넨 ‘고전 초월’ 선보여
고전(古典)의 새로운 창조, KBS교향악단X피에타리 인키넨 ‘고전 초월’ 선보여
  • 진보연 기자
  • 승인 2020.10.14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0월 31일 오후 5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공연
▲KBS교향악단 10월 연주 ‘고전초월’ 포스터 일부 이미지(사진=KBS교향악단)
▲KBS교향악단 10월 연주 ‘고전초월’ 포스터 일부 이미지(사진=KBS교향악단)

[서울문화투데이 진보연 기자] 고전(古典)을 새롭게 창조하는 KBS교향악단의 무대가 펼쳐진다. KBS교향악단은 ‘고전 초월(古典 超越)’을 주제로,올해 일곱 번째 특별연주회를 개최한다. 3개월여 만에 다시 관객을 초청하는 공연으로 KBS교향악단이 야심 차게 준비한 하반기 스페셜 시리즈의 첫 포문을 연다. 

우선 지휘자로 ‘피에타리 인키넨’이 나선다. 인키넨은 영국 그라모폰으로부터 "날렵한 기질과 풍부한 성격, 텍스처와 뉘앙스에 대한 감각으로 역사적인 장면들을 지휘해 전혀 다른 소리를 만들어낸다"는 극찬을 받은 바 있으며, 현 도이치 방송 오케스트라의 예술감독으로서 차세대를 이끌어갈 세계적인 지휘자로 주목받고 있다. 

1980년생으로 15세 때부터 오케스트라를 지휘했던 천재 지휘자 인키넨과 KBS교향악단은 제591회 정기연주회(2006. 7.), 제617회 정기연주회(2008. 6.)에 이어 세 번째 만남이다. 이번 특별연주회를 위해 코로나를 뚫고 입국할 정도로 한국에 대한 애정이 남다르며, 현재 자가격리 중이다.

1부에서는 ‘브람스 비극적 서곡 d단조, 작품81’과 함께 2017년부터 베토벤의 피아노 소나타 32곡 전곡 연주에 도전하고 있는 피아니스트 손민수 교수가 함께하는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제4번 G장조, 작품58’이 연주되며, 2부에서는 베토벤 교향곡 제10번이라고 칭송되는 ‘브람스 교향곡 제1번 c단조, 작품68’이 지휘자 인키넨과 KBS교향악단의 하모니로 가을밤을 수놓게 된다.

KBS교향악단 관계자는 “고전(古典)은 도전이 있을 때 가치를 발휘하고, 그것을 초월한 자의 작품만이 또 하나의 고전(古典)으로 남는다. 그 과정에서 수많은 도전자가 고전(苦戰)을 면치 못하는데 음악사의 위대한 작품들은 이러한 고전(古典)과의 싸움을 통해 우리 앞에 당도했고 브람스도 베토벤과 싸워 초월의 전진을 이뤄냈다. 우리도 지금 코로나와 하루하루 고전(苦戰)을 진행 중인데 무언가를 뛰어넘을 때 더 위대한 무언가가 나온다는 점에서 음악과 인생은 서로 닮아있다”라고 이번 공연의 의미를 부여했다.

피에타리 인키넨과 KBS교향악단이 재해석한 브람스와 베토벤의 고전 명작, 웅장하고 아름다운 선율로 고전을 초월하여 선보일 이번 공연은 오는 10월 31일 오후 5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진행된다. 좌석 간 사회적 거리를 두어 판매하며 티켓 가격은 1만원~9만원이고, 자세한 사항은 (재)KBS교향악단(☏02-6099-7400)으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