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청량한 가을 맞아 조선 왕릉 특별 개방
문화재청, 청량한 가을 맞아 조선 왕릉 특별 개방
  • 왕지수 기자
  • 승인 2020.10.20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을을 맞아 태조 건원릉 능침, 서오릉 능침에서 다양한 문화행사 개최
김포 장릉 ‘우리 철새’ 사진전 개최

[서울문화투데이 왕지수 기자] 나뭇잎이 알록달록 예쁘게 물드는 계절, 가을이 찾아왔다. 단풍과 고즈넉한 왕릉의 아름다운 하모니를 감상할 수 있는 행사가 열린다. 문화재청에서 청량한 가을을 맞아 조선왕릉을 특별개방한다는 소식이다. 

▲억새가 절경을 이루는 태조 건원릉(사진=문화재청)
▲억새가 절경을 이루는 태조 건원릉(사진=문화재청)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본부장 나명하)는 가을을 맞아 단풍이 물든 조선왕릉에서 다양한 문화행사를 개최한다. 올가을에는 태조 건원릉 능침, 서오릉 능침, 김포 장릉을 특별개방할 예정이다.

먼저, 조선왕릉동부지구관리소(소장 최신영)는 억새 절정기를 맞아 오는 27일부터 11월 15일까지 구리 동구릉(사적 제193호) 내에 있는 건원릉(健元陵) 능침을 특별개방한다. 건원릉은 조선을 건국한 태조 이성계의 능으로, 조선왕릉 중 유일하게 봉분이 억새로 덮여 있다. 이는 태조의 유언에 따라 고향인 함흥의 억새를 옮겨와 봉분을 조성하였기 때문이라고 한다. 억새가 가장 아름다운 시기를 맞아 시행하는 이번 건원릉 능침 특별개방을 통해 풍요로운 경관을 감상하며 코로나 19로 지쳐있던 마음을 달랠 수 있다. 사전예약제로 진행되며, 안내해설과 함께 1일 2회(월요일 휴무) 관람이 진행된다.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회당 20명으로 참여 인원이 한정되며, 사전예약은 20일 오전 10시부터 조선왕릉 누리집(royaltombs.cha.go.kr)을 통해서만 가능하다. 1인당 최대 4명까지 선착순으로 예매 신청 가능하다.

▲서오릉의 명릉(사진=문화재청)
▲서오릉의 명릉(사진=문화재청)

조선왕릉서부지구관리소(소장 심동준)는 오는 28일에는 ‘서오릉’(사적 제198호, 경기도 고양시)에서 「2020년 ‘문화가 있는 날’ 서오릉 능침 특별 개방」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문화재 해설사와 함께 서오릉의 명릉(明陵)에 모셔진 제19대 숙종과 두 번째 왕비 인현황후, 세 번째 왕비 인원왕후의 능침에 올라 능주의 삶을 들여다보며 조선왕릉의 역사를 들을 수 있는 체험행사이다. 오는 28일 오전(10:00~11:30), 오후(14:00~15:30) 2회 진행되며, 참여는 10월 12일부터 조선왕릉 누리집에서 1회당 20명씩 사전예약을 받고 있다.

김포 장릉에서는「습지와 새」를 주제로 한 제9회 ‘우리 철새’ 사진전을 김포 장릉 재실에서 오는 24일부터 11월 1일까지 8일간 개최한다. 김포 장릉(사적 제202호)은 천연기념물 참매, 수리부엉이, 원앙 등 60여 종의 새들이 서식하는 곳으로 국민에게 천연기념물의 보호 관리와 자연유산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기 위하여 「습지와 새」를 주제로 2016년부터 매년 사진전과 겨울철새 먹이주기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으며, 주말에는 (사)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윤순영 이사장)에서 오후 2시부터 1시간 동안 사진전 해설을 진행한다. 겨울 철새 먹이 주기 행사는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올해는 진행되지 않는다. 

모든 행사는 코로나 19 예방을 위하여 참여자들의 마스크 착용, 체온검사 실시, 안전거리 준수 안내, 한방향 걷기 등 방역에 최선을 다하여 안전하고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준비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조선왕릉 누리집을 참고하거나 전화(031-569-2909)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