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훈 의원 “국립오페라단 채용과정 불투명…1년에 고용계약서만 3천 장”
이병훈 의원 “국립오페라단 채용과정 불투명…1년에 고용계약서만 3천 장”
  • 진보연 기자
  • 승인 2020.10.22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총 22개, 167회 공연해 매 작품마다 고용하는 인력만 평균 150명, 1년 3천여명
예술감독처럼 단원들에게도 시즌제 공개채용 도입해야
▲이병훈 의원
▲이병훈 의원(더불어민주당, 광주 동구남구을)

[서울문화투데이 진보연 기자] 국립오페라단 출연진의 시즌제 공개채용 시스템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이병훈 의원(더불어민주당, 광주 동구남구을)은 국립 오페라단이 매 작품마다 출연진을 상시 채용하면서 1년에 3천 장 이상의 ’갑질’ 공연계약서를 쓰고 있다고 밝혔다.

이병훈 의원은 “지난해 국립오페라단은 총 22편의 작품으로 167회의 공연을 진행했고, 작품마다 필요한 출연자와 제작진들을 평균 150~200명 상시 채용하면서, 1년에 3천 장 이상의 고용계약을 체결하고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예술감독이 전권을 가지고 진행하는 출연진, 제작직 상시 채용과정도 불투명했다. 지휘자, 성악가 등 예술가들에 대한 채용과정에서 공개적인 채용공고 없이 예술감독이 비공개로 출연자들을 캐스팅하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난 것이다.

또한, 출연진과 체결하는 공연계약서도 대중문화예술인 표준계약서와 비교했을 때 ‘갑’에게는 권리만, ‘을’에게는 의무만 있는 ‘갑질계약서’의 전형이었다. ‘을’에게는 출연자로서의 성실, 복종, 컨디션 유지, 다른 활동 금지, 손해 책임이 규정되어 있을 뿐이었다. 작품의 홍보 및 저작물에 대한 권리도 ‘갑’인 오페라단의 것으로 규정하고 있다.

이 의원은 “오페라단의 출연진 채용절차의 불투명성, 운영과정의 비효율성을 고려할 때 예술감독처럼 출연진의 시즌제 공개채용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라고 해결책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