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극단 ‘스카팽’, 명동예술극장 화재로 조기 종연
국립극단 ‘스카팽’, 명동예술극장 화재로 조기 종연
  • 진보연 기자
  • 승인 2020.10.28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밤 화재로 피해 규모 파악 중…28일 예매자부터 110% 환불

[서울문화투데이 진보연 기자] 지난 27일 밤 명동예술극장에 화재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국립극단은 현재 공연 중인 연극 <스카팽>(각색·연출 임도완)을 조기 종연한다고 밝혔다.

▲연극 ‘스카팽’ 공연 모습(사진=국립극단)
▲연극 ‘스카팽’ 공연 모습(사진=국립극단)

현재 화재 원인 및 피해 규모를 파악 중에 있으며, 극장 내 일부 시설이 손상됨에 따라 국립극단은 오는 11월 15일까지 공연 예정이던 연극 <스카팽>을 불가피하게 종연하기로 결정하였다. 

오늘(28일) 공연 예매자부터 순차적으로 110% 환불을 진행하며, 명동예술극장 로비에서 개최 중이던 국립극단 70주년 기념 전시 <연극의 얼굴>도 중단한다. 

명동예술극장은 1936년에 지어진 건물로, 1957년부터 16년 간 국립극장으로 사용되기도 했으며, 현재 서울시 미래유산으로 지정되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