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의전당, 100석 규모 ‘인춘아트홀’ 개관…“10일부터 관객맞이 음악회 진행”
예술의전당, 100석 규모 ‘인춘아트홀’ 개관…“10일부터 관객맞이 음악회 진행”
  • 진보연 기자
  • 승인 2020.11.03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페스티발앙상블, 플로티스트 이예린, 앙상블 플렉스, 김가온 트리오, 피아니스트 안종도 등 출연

[서울문화투데이 진보연 기자] 예술의전당의 새 얼굴, ‘인춘아트홀’이 드디어 관객과 만난다. 예술의전당(사장 유인택)은 올해 8월 28일 준공한 103석 규모의 인춘아트홀을 공개하고 이달 10일부터 13일까지 개관을 기념하는 음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예술의전당 인춘아트홀 개관 음악회 개최
▲예술의전당 인춘아트홀 개관 음악회 개최

공식적으로 문을 여는 인춘아트홀은 작년 7월 예술의전당과 인춘장학재단(이하 인춘재단)이 체결한 ‘음악당 리허설룸 극장화 사업을 위한 후원 약정’의 결실로, 그간 꾸준히 제기되어 온 소극장 수요에 대한 민원을 상당 부분 해소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인춘아트홀은 음악당 지하에 자리 잡고 있으며 93석의 고정석과 이동 설치가 가능한 10석의 좌석의 규모를 갖추고 있다. 무대와 객석 간 거리가 가까워 연주자와 관객 간 친밀감이 높고 무대 면적이 상대적으로 넓어 활용 범위가 넓다는 점이 큰 장점으로 꼽힌다. 

예술의전당은 인춘아트홀이 클래식 독주와 앙상블 연주회 뿐 아니라 콩쿠르와 마스터 클래스, 강의, 영상 상영 등 다양한 수요에 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올해 대관 접수도 받아 내년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유인택 사장은 “당초 9월말로 예정했던 개관 시기가 코로나19로 연기되었다.”며 “소규모인 만큼 관객과 아티스트가 서로 눈을 맞추고 긴밀히 호응하는 특별한 공간으로 가꾸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개관을 기념하는 <인춘아트홀 개관 음악회>의 입장권은 전석 3만원이며, 예술의전당 회원은 10~20%의 할인을 받을 수 있다. 문의와 예매는 예술의전당 홈페이지와 콜센터(02-580-1300), 인터파크에서 가능하다.

<인춘아트홀 개관 음악회>는 10일 한국페스티발앙상블을 시작으로, 플루티스트 이예린과 앙상블 플렉스 Fl.ex, 김가온 재즈 트리오, 피아니스트 안종도의 리사이틀 까지 국내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연주자들의 프로그램으로 준비되었다. 다양한 악기 군과 장르를 시험할 수 있도록 배려한 것이다. 

개막 공연을 맡은 한국페스티발앙상블은 특히 내년 피아졸라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여 탱고 음악의 정수를 색다르게 선보일 계획이다. 플루티스트 이예린을 중심으로 한 앙상블 플렉스 Fl.ex가 데뷔 무대를 가질 예정이며, 국내 최고 재즈 피아니스트이자 최근 방송인으로 거듭난 김가온과 그의 트리오가 뒤를 잇는다. 

이번 릴레이 음악회의 마지막 무대는 2012년 파리에서 개최된 ‘롱티보 크래스팽 국제 피아노콩쿠르’에서 1위없는 2위 및 독주상, 최고 현대작품해석상을 수상하며 유럽 무대를 중심으로 한국 클래식 음악계를 세계에 알리고 있는 피아니스트 안종도가 맡았다. 생각이 깊은 피아니스트로 알려진 그가 들려줄 작품은 음악 천재인 멘델스존 남매의 곡으로 어떻게 해석해 제시할지 관심이 모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