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스, 헤르만, 요나스 버전 이을 ‘블랙메리포핀스-안나의 방’ 내년 1월 개막
한스, 헤르만, 요나스 버전 이을 ‘블랙메리포핀스-안나의 방’ 내년 1월 개막
  • 진보연 기자
  • 승인 2020.11.20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1.6 대학로 TOM1관
송상은, 문진아, 강연정, 안은진, 전경수 특별출연

[서울문화투데이 진보연 기자] 2012년 초연부터 재연, 삼연, 사연까지 모두 흥행에 성공하는 동시에 창작뮤지컬의 해외 라이센스 수출 포문을 연 뮤지컬<블랙메리포핀스>가 오는 2021년 1월, 이야기의 마지막 책장인  <블랙메리포핀스-안나의 방>을 개막하며 작품의 대미를 완성한다.

▲뮤지컬 ‘블랙메리포핀스’ 공연 모습
▲뮤지컬 ‘블랙메리포핀스’ 공연 모습

뮤지컬 <블랙메리포핀스>는 심리 추리 뮤지컬이라는 새로운 장르의 시작을 연 작품으로, 그라첸 박사의 대저택 화재를 둘러싼 미스터리한 살인사건을 바탕으로 한 유모와 네 남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동일한 사건과 기억을 각 캐릭터들의 심리적 관점에서 서술하는 방식으로 매 시즌을 이어간 뮤지컬<블랙메리포핀스>는 내년 1월 <블랙메리포핀스-안나의 방>을 관객들에게 선보인다. 그동안 한스, 헤르만, 요나스가 최면 속 진술자 역할을 해주며 극을 이끌어 갔다면 안나는 최면 밖 안나로 분해 극을 이끌어 간다.  

<블랙메리포핀스-안나의 방> 에서는 안나가 2명 출연하며 최면 밖 안나와 최면 속 안나가 기억 속에서 마주하게 된다. 기존 요나스 버전에 출연했던 배우들과 송상은, 문진아, 강연정, 안은진, 전경수가 특별 출연한다. 이들은 2012, 2013, 2014, 2016 전시즌에 캐스팅 된 안나들로, 현 시즌 안나들과 함께 작품에 대한 깊은 애정을 가지고 번갈아 출연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시즌은 함께 작품의 “기억”을 공유할 수 있는 뮤지컬 <블랙메리포핀스> 의 기관람자들을 염두해두고 기획되어 “기억”에 대한 특별한 의미를 지닌다. 극중 인물들은 작품에서 줄곧 던졌던 질문에 대한 답을 함께 찾으며 마지막 책장에 마침표를 찍고 삶으로 나아간다.

요나스 버전과 동일한 무대를 사용하지만 5일간의 셋업과 리허설을 마치고 6일 개막하는 <블랙메리포핀스-안나의 방>은 내년 1월 6일부터 24일까지 3주간 공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