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보 ‘포항 중성리 신라비’ 실물 공개
국보 ‘포항 중성리 신라비’ 실물 공개
  • 왕지수 기자
  • 승인 2020.11.30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11.30.~ 국립경주박물관 신라역사관 3실

[서울문화투데이 왕지수 기자]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오는 8일(화)부터 ‘포항 중성리 신라비(국보 제318호)’ 실물을 국립경주박물관 신라역사관 3실에서 상설 전시한다.

▲포항 중성리 신라비(사진=문화재청)
▲포항 중성리 신라비(사진=문화재청)

이번에 전시되는 ‘포항 중성리 신라비’는 발견 직후 8일간의 특별공개와 단기간의 특별전시를 통해 대중에게 잠시 선보인 적 있었지만 이후에는 복제품으로만 공개했다. 실물이 상설전시를 통해 전시되는 것은 2018년 이후 처음이다.

이번 공개는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신라 비(碑)이면서 6세기 신라의 사회문화를 알려주는 귀중한 자료를 국민과 공유하기 위해 마련했다. 정부혁신의 하나로 문화재청과 국립중앙박물관 두 기관 간 협력으로 진행하며 그동안 학술행사와 자료집을 통해 간접적으로만 볼 수 있었던 비의 모습을 실물로 직접 대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포항 중성리 신라비’는 국립경주박물관의 신라역사관 3ㆍ4실 개편에 맞춰 새롭게 구성되는 전시에서 확인할 수 있다. 

‘포항 중성리 신라비’는 2009년 5월 포항시 흥해읍 중성리의 도로공사 현장에서 한 시민에 의해 우연히 발견됐다. 비에 새겨진 203개의 문자를 판독ㆍ해석한 결과, 신라 관등제의 성립, 6부의 내부 구조, 신라 중앙 정부와 지방과의 관계 등을 엿볼 수 있는 중요한 자료임이 밝혀졌다. 또한 제작 시기도 이미 국보로 지정된 ‘포항 냉수리 신라비(503년, 지증왕 4)’, ‘울진 봉평리 신라비(524년, 법흥왕 11)’보다 앞선 501년(지증왕 2)으로 추정된다. 이에 문화재청은 역사와 학술 가치를 인정해 ‘포항 중성리 신라비’를 지난 2015년 국보로 지정한 바 있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이번 전시뿐만 아니라 이전에도 ‘포항 중성리 신라비’에 대한 연구성과와 일반 국민도 쉽게 해당 문화재의 정보를 접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해왔다. ‘포항 중성리 신라비 발견기념 학술발표회’, ‘6세기 금석문과 신라 사회’, ‘신라 왕경과 포항 중성리 신라비’ 등의 학술대회를 개최해 비의 발견 직후의 상황과 10여 년간의 연구 성과를 정리했다. 또한 「포항 중성리 신라비 도록」, 「포항 중성리 신라비 자료집」 등을 발간해 문화재의 정보를 일반 대중에게 알리는 일을 해왔다.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지금까지 현장 공개, 학술행사 개최 그리고 출토 유물 전시 등 다양한 행사를 개최해 문화유산 연구 성과와 각종 정보를 제공해 왔다.”라며 “앞으로도 문화유산에 대한 연구자와 국민의 관심에 부응하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