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음악협회 ‘문화예술분야 코로나 대응’ 서울특별시장 표창 수상
한국음악협회 ‘문화예술분야 코로나 대응’ 서울특별시장 표창 수상
  • 진보연 기자
  • 승인 2021.01.07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문화투데이 진보연 기자] 코로나19 장기화로 생존 위기에 직면한 공연예술계를 위한 대응에 앞장섰던 (사)한국음악협회가 서울시로부터 2020년 문화예술 분야 코로나19 대응 사업과 관련하여 시장(권한대행) 표창을 수상했다.

▲(사)한국음악협회 이청구 이사장
▲(사)한국음악협회 이청구 이사장

(사)한국음악협회는 「서울시 공연업 회생 프로젝트」 음악 분야 공연단체 모집 및 지원을 담당했다. 총 175개 단체에 공연 제작을 위한 직접적인 비용을 지원하였고, 공연단체들은 서울시 내 공연장 및 야외무대에서 공연할 수 있도록 도왔다. 또한 공연 진행 시 코로나19의 확산을 예방하고자, 안전 대비 계획을 철저히 수립하였다. 오프라인 공연 시 공연장 내 객석 거리 두기, 문진표 작성 등 방역 절차를 준수해 공연을 진행하였고, 무관중(Untact) 온라인 스트리밍 또는 공연 영상 업로드를 하여 어디에서나 안전하게 온라인 공연을 관람하도록 했다.

아울러 서울시 공연업 회생 프로젝트뿐만 아니라, 공연예술 분야의 긴급 일자리 지원을 통해 잇따른 공연계의 폐업 및 실업 사태를 방지하고, 공연예술의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시행된 「2020 공연예술분야 인력지원사업」도 진행했다. 

공연 실연 분야와 공연 지원 분야에서 총 1,000명을 선정하였고, 1인당 월 180만 원을 5개월 동안 지급하여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전문 예술 인력에 대한 인건비를 지급했다. 단체에는 인력 채용 부담감을 줄이고, 개인에게는 연주 활동에 몰두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었다.

코로나19로 공연예술계가 침체되고, 공연예술계 종사자들의 생계가 어려운 상황에서 다양한 사업으로 코로나19 대응 사업을 진행한 (사)한국음악협회는 공연예술계의 활성화에 도움을 주었으며, 무대에 설 수 없었던 연주자들에게 연주할 기회를 제공하였다고 호평받았다. 

수상과 관련하여 (사)한국음악협회 이철구 이사장은 “다양한 사업으로 공연예술계를 회생하는 데 일조할 수 있어 기뻤다”라며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공연예술계를 위해 더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