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두운 일상에 음악의 생명력을”…뮤지컬 ‘팬텀’ 오는 3월 개막
“어두운 일상에 음악의 생명력을”…뮤지컬 ‘팬텀’ 오는 3월 개막
  • 진보연 기자
  • 승인 2021.01.11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3,17 샤롯데씨어터 개막
오는 19일 첫 번재 티켓 오픈

[서울문화투데이 진보연 기자]3년 만에 돌아온 뮤지컬 <팬텀>이 네 번째 시즌을 맞이해 EMK뮤지컬컴퍼니가 오는 3월 17일 샤롯데씨어터에서 막을 올린다.

뮤지컬 <팬텀>은 가스통 르루(Gaston Leroux)의 『오페라의 유령(Le Fantôme de l'Opéra)』(1910)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2015년 한국 초연 당시 누구도 예상 못한 흥행에 성공하며 ‘뮤지컬의 결정판’이라 찬사 받은 작품이다. 흉측한 얼굴 탓에 오페라 극장 지하에 숨어 사는 오페라의 유령, ‘에릭’의 인간적인 면에 집중한 스토리는 관객들이 인물에 몰입하고 공감할 수 있게 만들었으며, 스릴 넘치는 음악과 더불어 무대, 영상, 조명 등 시각적인 풍부함까지 더해진 <팬텀>은 최고의 뮤지컬 배우와 정통 소프라노, 클래식 발레까지 다양한 장르의 최정상 아티스트가 함께하는 격이 다른 무대 예술의 극치를 경험할 수 있는 유일한 작품이기도 하다.

뮤지컬 <팬텀>은 개막 소식과 함께 티저 포스터와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3년 만에 돌아온 뮤지컬 <팬텀>의 컨셉은 전례 없는 팬데믹 장기화로 흑과 백으로 나뉘어진 세상 속 갇힌 우리에게 한 줄기 빛이 되어 줄 새로운 희망이 되기를 기원하는 마음에서 출발했다. 선명한 레드 칼라 로고가 빠진 티저 포스터와 흑백에 가까운 티저 영상은 추후 <팬텀>의 생명력과도 같은 아티스트들의 모습이 공개되는 순간, 화려하고 다채로운 색이 수 놓아질 것이다.

EMK 엄홍현 대표는 “어두운 오페라 지하에 사는 ‘에릭’에게 자신의 음악이자 빛과 같은 존재 ‘크리스틴’이 있듯이, 뮤지컬 <팬텀>의 귀환이 어두운 시기에 갇혀 있는 우리를 위로하며 우리 삶에 다시 생명력을 불어넣어 주기를 간절히 염원한다.”고 전하며 이번 시즌 <팬텀>에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뮤지컬 <팬텀>은 토니 어워즈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휩쓸었던 극작가 ‘아서 코핏’(Arthur Lee Kopit) 그리고 토니 어워즈 최고 음악상을 두 번이나 수상한 브로드웨이 작곡가 ‘모리 예스톤’(Maury Yeston)에 의해 브로드웨이에서 1991년에 초연되었다. 동명의 소설을 배경으로 한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보다 뒤 늦게 공연되었지만 뮤지컬 <팬텀>은 심도 깊은 스토리와 아름다운 음악, 오페라와 클래식 발레 등 모든 예술장르를 결합한 종합 예술의 결정판으로 인정받으며, 개막과 동시에 작품성과 흥행성을 동시에 거머쥐며 독보적인 스코어를 써내려 온 작품이다. 

2021년 뮤지컬 <팬텀>은 매 시즌을 성공적으로 이끈 관록의 연출가 로버트 요한슨(Robert Johanson)이 연출과 각색을 맡았으며, 그와 오랜 시간 호흡을 맞춰온 권은아 연출가가 공동연출로 작품을 진두지휘하며 3년 만에 돌아오는 <팬텀>의 완성도를 끌어올리며 전설적인 영광을 재현해낼 예정이다. 또한 손 끝에서 전율과 감동을 선사하는 김문정 음악감독과 오케스트라가 함께 환상의 호흡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뮤지컬 <팬텀>은 오는 1월 19일(화) 대망의 첫 번째 티켓오픈을 앞두고 있으며, 2021년 3월 17일부터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