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00개 공공미술 아이디어' 온라인전…침체된 미술계 활력, 시민문화향유
서울시, '100개 공공미술 아이디어' 온라인전…침체된 미술계 활력, 시민문화향유
  • 왕지수 기자
  • 승인 2021.01.11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2~18
예선통과 1,500명 중 2차례 본선 거쳐 선정된 100인 작품기획안, 인터뷰영상 등 전시
프로젝트 참가자 1,500명 중 80%가 40대 이하…신진작가에 단비 같은 지원 기대

[서울문화투데이 왕지수 기자] 서울시가 코로나19로 창작 기회를 잃은 미술작가 100명의 공공미술 아이디어를 온라인에 공개한다. 

▲ ‘서울시 공공미술 100개의 아이디어’ 온라인 전시에 공개되는 전용 누리집
▲ ‘서울시 공공미술 100개의 아이디어’ 온라인 전시에 공개되는 전용 누리집

서울시는 ‘서울시 공공미술 100개의 아이디어’라는 이름의 전시를 오는 12일(화)부터 18일(월)까지 온라인 가상갤러리 (http://covid-19-seoul-publicart-project.com/)에서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번 온라인 전시는 미술작가들을 지원해 침체된 미술계에 활력을 불어넣고, 시민들의 문화향유 기회를 확대하기 위한 ‘코로나19 서울 공공미술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문화체육관광부의 ‘문체부 공공미술 프로젝트’와 연계해 추진된다. 

회화ㆍ조각, 전시ㆍ미디어파사드, 거리아트, 커뮤니티아트 등 다양한 분야에서 경쟁력을 갖고 있지만 미술계 침체로 빛을 보지 못하고 있는 작가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작품기획안과 사진, 작가 인터뷰 영상 등을 통해 만날 수 있는 전시다.

서울시는 지난해 9월 공개모집을 통해 참여자를 접수받고, 예선을 거쳐 총 1,500명(팀)을 선정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본선 1부에서 300명, 본선 2부에서 최종 100명을 선정해 이들의 작품 아이디어를 선보인다.

서울시는 작가들이 각 단계를 통과할 때마다 활동비를 지원했다. 단계를 거듭할수록 활동비를 증액하는 방식으로 총 21억 원을 지원했다. 또 작가별로 1~3회씩, 총 500여회에 달하는 전문가 컨설팅도 지원했다. 예선을 통과한 1,500명 작가에게 활동비 각각 100만원(15억)을, 본선 1부를 통과한 300명에게는 추가 100만원을 지원하고(3억), 본선 2부를 통과한 100명에겐 추가 300만원을 지원해(3억) 누적 500만원을 지급했다. 또한 전문가 컨설팅은 지난 4개월간 1,500명의 작가들이 예선과 본선을 거칠 때 지원됐다. 

특히 프로젝트 참가자 가운데 10명 중 8명이 40대 이하의 젊은 작가와 신진작가로, 이번 지원이 미술작가를 꿈꾸는 청년들에게 작지만 소중한 중요한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통상 40대 이상 중견작가들이 공공미술에 참여해왔던 만큼, 공공미술에 대한 젊은 작가들의 관심이 늘어나고 있으며, 공공미술 사업에 대한 인식도 변화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번 온라인 전시를 통해 선보이는 100점 가운데 이후 전문가 심사를 거쳐 엄선된 25~40여점이 올 상반기 서울 곳곳에 구현된다.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코로나19 서울 공공미술 프로젝트’가 코로나로 침체된 미술계와 신진ㆍ청년작가, 관계자에게 활력을 불어넣는 새로운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라며 “특히 이번 공모에 참여했던 참신한 아이디어를 가진 신진작가들이 앞으로 공공미술에 대해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져 공공미술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