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국악원 ‘새해국악연’, ‘토요명품’ 시작으로 새해 공연 재개
국립국악원 ‘새해국악연’, ‘토요명품’ 시작으로 새해 공연 재개
  • 진보연 기자
  • 승인 2021.01.19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3일부터 거리두기 2.5단계 적용해 ‘토요명품’ 대면 공연 진행해

[서울문화투데이 진보연 기자]정부의 서울시 소재 국립문화예술시설 운영 재개 결정에 따라 국립국악원이 ‘새해국악연’의 온라인 녹화중계를 시작으로 이번주부터 ‘토요명품’ 공연을 대면 공연으로 진행한다. 

▲국립국악원 ‘토요명품’ 공연 모습(사진=국립국악원)
▲국립국악원 ‘토요명품’ 공연 모습(사진=국립국악원)

우리 음악과 춤으로 서로의 정을 나누며 새해를 여는 ‘새해국악연’은 온라인 공연으로 선보인다. 올해는 악한 기운을 물리치고 경사로운 일을 맞이한다는 ‘벽사진경(辟邪進慶)’을 부제로 붙여,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에게 국악과 함께 힘찬 새해를 염원한다. 이번 공연은 사전 촬영한 영상을 편집해 송출하는 공연으로 국립국악원 유튜브와 네이버TV를 비롯해 국악방송TV 채널에서도 시청이 가능하다.

공연은 국립국악원 정악단의 우렁찬 ‘대취타’의 울림을 시작으로 ‘두 번째 달’과 경기민요 채수현이 전하는 ‘비나리’로 새해 덕담을 이어간다. 이어서 정악단의 ‘해령’으로 한 해의 맺힘을 풀어내고, 무용단의 ‘처용무’와 ‘살풀이’, 민속악단의 ‘대감놀이’로 액운을 떨쳐내 새해 희망을 기원한다. 공연의 마지막은 창작악단의 웅장한 국악관현악으로 위로와 용기의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국립국악원의 대표적인 주말 상설공연인 ‘토요명품’은 23일(토) 15시, 국립국악원 우면당에서 약 1개월 반 만에 대면 공연으로 선보인다. 

마이크와 스피커 없이 국악기와 연주자의 육성을 그대로 전하는 ‘우면당’에서 선보이는 ‘토요명품’은 국립국악원 소속 4개 연주단이 모두 출연해 다양한 전통 국악 레퍼토리를 약 80분간 선보이는 공연이다. 국악 애호가는 물론 국내외 거주 외국인까지 폭넓은 관람층을 대상으로 30여 년간 끊임없이 선보인 이번 공연은 올해 유네스코 등재 국악 유산은 물론, 궁중음악과 무용, 민속악과 창작국악까지 매주 다채로운 무대로 꾸밀 예정이다.

이번 공연에서는 궁중음악의 백미로 꼽히는 ‘수제천’을 비롯해 호젓한 풍류를 느낄 수 있는 ‘대금산조’, 흥과 신명을 더하는 ‘장구춤’ 등 6개 종목이 선보일 예정이다. 새해를 맞이해 1, 2월 공연 예매자에게는 미니 달력을 무료로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국립국악원은 관객 발열 확인, 출입 명단관리, 마스크 착용, 극장 수시 소독 등 철저한 방역수칙을 준수해 관객들이 안전하게 공연을 관람할 수 있도록 빈틈없는 점검과 조치를 진행할 계획이다. 

국립국악원 ‘새해국악연’은 오는 22일(금), 19시 30분, 국립국악원 유튜브와 네이버TV 채널을 통해 무료로 송출하며, ‘토요명품’은 23일(토) 15시, 국립국악원 우면당에서 두 칸 띄어 앉기를 적용해 대면 공연으로 진행한다. 관람료는 A석 2만원, B석 1만원. (문의 02-580-330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