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 한양대학교 백남학술정보관 도서 기증 및 연구 증진 협약 체결
국립현대미술관, 한양대학교 백남학술정보관 도서 기증 및 연구 증진 협약 체결
  • 왕지수 기자
  • 승인 2021.01.19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환기, 천경자, 박고석, 장욱진 등 근현대 대표 화가 표지화 도서 1,916권
근ㆍ현대 문학과 미술 분야 자료 공유를 통한 연구 증진 협력 체계 구축

[서울문화투데이 왕지수 기자] 국립현대미술관(MMCA)은 한양대학교 백남학술정보관(관장 차재혁)과 근ㆍ현대 문학과 미술 분야의 도서 및 자료를 공유함으로써 학계의 연구 증진 및 전시 자료 구축을 도모하는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지난 14일 체결했다.

▲국립현대미술관_한양대학교 백남학술정보관 업무 협약식 모습(사진=국현)
▲국립현대미술관_한양대학교 백남학술정보관 업무 협약식 모습(사진=국현)

협약을 통해 한양대학교 백남학술정보관은 구름재서재 자료 일부를 국립현대미술관에 기증한다. 구름재서재는 한글 전용의 선구자였던 현대시조시인 구름재 박병순(1917~2008) 선생이 1994년부터 2007년까지 한양대학교에 기증한 자료를 바탕으로 개설한 문고를 말한다. 

이번에 기증받은 자료들은 김환기, 천경자, 박고석, 장욱진, 한묵 등 근ㆍ현대 화가들의 표지화가 그려진 문학잡지 20종 총 1,916권이다. 『현대문학』, 『문맥』,『문학사상』,『한국문학』,『현대시학』,『시도』,『시문학』,『표현』등을 비롯 근ㆍ현대 서예가들에 의해 제호가 쓰여진 『문예』, 『시조문학』등이다. 

국립현대미술관은 기증 자료 보존처리, 디지털 아카이빙 및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이를 영구 보존하고, 연구 및 전시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또 한양대학교 백남학술정보관은 디지털화된 아카이빙 자료를 공유받고, 미술관에 기증한 자료들을 지속 열람해 인문사회계열의 연구 증진을 장려한다.

▲현대문학 창간호_표지_김환기_1955.1(사진=국현)
▲현대문학 창간호_표지_김환기_1955.1(사진=국현)

이번 협약을 계기로 기증받은 도서 중 일부 54권은 오는 2월 덕수궁관에서 개최하는 《미술이 문학을 만났을 때》전에 출품되어 관람객을 만날 예정이다. 한국 대표 화가들이 그린 문학잡지 표지화들을 통해 근대 시기 미술과 문학의 밀접한 관계와 영향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이번 협약은 국립현대미술관과 대학도서관이 문화연구의 큰 틀에서 수년간 협력을 모색해 온 중간 결과”라며 “기증받은 도서들을 토대로 근ㆍ현대 미술 연구의 역량을 증진시키고, 전시 자료로 활발히 활용하여 관람객들에게 깊이 있는 연구 성과와 수준 높은 전시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