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코로나19 피해 예술인 긴급지원 신청 몰려…15억 추가 투입
서울시, 코로나19 피해 예술인 긴급지원 신청 몰려…15억 추가 투입
  • 왕지수 기자
  • 승인 2021.02.16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4.20 신청마감, 총 4,999건 접수→지원규모 10배에 달해 추가지원 결정
당초 50억→15억 4천만 원↑, 512건→330건↑…총 65억 4천만 원, 842건 지원

[서울문화투데이 왕지수 기자] 서울시와 서울문화재단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문화예술계를 지원하는 <코로나19 피해 예술인 긴급지원사업>에 추가 재원을 투입해 지원규모를 확대한다고 밝혔다.

▲서울문화재단 본관 전경(사진=서울문화재단)
▲서울문화재단 본관 전경(사진=서울문화재단)

지난해 4월 6일, 서울문화재단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문화예술계를 위해 총 45억 원의 예산을 편성해 예술인(단체)ㆍ예술교육가ㆍ기획자 등에게 5개 부문에 걸쳐 최소 50만 원부터 최대 2천만 원까지 500여 건을 긴급 지원하는 공모사업을 발표한 바 있다.

<코로나19 피해 예술인 긴급지원>은 마감일인 4월 20일을 기준으로 당초 선정 규모인 500여 건의 10배에 해당하는 4,999건이 접수됐다. 이를 통해 문화예술계가 심각한 위기에 처한 점을 재인식하고, 당초 계획했던 사업을 조정해 더 많은 예술가에게 지원의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추가재원을 확보해 선정규모를 늘리기로 했다.

이번 공모 접수결과는 서울문화재단이 매년 진행하는 정기 공모사업 <2020년 예술창작지원사업>의 평균 선정률 6.6:1(총 600건 선정→3,936건 접수)과 비교해도 상당히 높은 수치를 보인다. 이는 코로나19로 위기에 빠진 문화예술계의 현실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코로나19 피해 예술인 긴급지원>의 5개 접수 부문 중 가장 많은 신청이 들어온 부문은 ‘코로나19 피해 긴급 예술지원 공모(1,770건)’이며, 장르별로는 연극 527건(아동·청소년극 145건 포함), 음악 431건, 시각 281건으로 관객과 대면해 창작활동이 이뤄지는 예술 장르의 접수가 높았다.

전체 4,999건의 부문별 접수 현황은 코로나19 피해 긴급 예술지원 공모(1,770건), 예술인 문화기획활동 긴급지원(1,447건), 예술인이 재난을 대하는 가지가지 비법(1,026), 예술교육 연구활동 및 온라인콘텐츠 제작 긴급지원(756건) 순으로 나타났다.

추가재원은 <코로나19 피해 예술인 긴급지원사업> 5개 부문 중 남산예술센터 기획사업인 「배리어프리 공연영상 제작ㆍ배포」를 제외한 네 부문에 투입할 계획이다.

<코로나19 피해 긴급 예술지원 공모>, <예술교육 연구활동 및 온라인콘텐츠 제작 긴급지원>, <예술인 문화기획활동 긴급지원>, <예술인이 재난을 대하는 가지가지 비법> 총 4개 부문에 지원대상을 늘렸다.

각 부문별 지원사업의 선정결과는 오는 29일(수)부터 서울문화재단 홈페이지(www.sfac.or.kr)를 통해 발표할 계획이며 신청서 등을 제출받아 최대한 신속하게 선정자에게 지원금을 배부한다.

지원사업의 일정 등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서울문화재단 홈페이지(www.sfac.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기타 문의사항은 각 부문별 담당부서에 문의하면 된다.

각 부문별 문의처는 <코로나19 피해 긴급 예술지원 공모>(02-2676-4300), <예술교육 연구활동 및 온라인콘텐츠 제작 긴급지원>(예술교육 연구활동 02-3290-7417), (온라인콘텐츠 제작 02-2697-0016), <예술인 문화기획활동 긴급지원>(02-758-2076), <예술인이 재난을 대하는 가지가지 비법>(02-3290-7196)이다.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지난 4월 20일(월) 접수 마감된 <코로나19 피해 예술인 지원사업>에 지원대상의 10배에 달하는 신청자가 접수되어 문화예술계가 처한 위기의 심각성을 재확인하고, 긴급하게 추가지원을 추진하게 되었다”라며,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문화예술인들의 생계와 예술 활동을 지원할 수 있는 다양한 대책을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종휘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이번 추가 지원은 당초 계획했던 사업을 재조정함으로써 더 많은 예술가에게 지원의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방법을 강구한 것”이라며, “향후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우리 재단은 각 사업 영역에서 예술생태계 고유의 기능이 유지되면서 변화된 예술생태계에 적응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