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호선의 포토 에세이 78]설악산 빙벽등반
[천호선의 포토 에세이 78]설악산 빙벽등반
  • 천호선 금천문화재단 이사장/전 쌈지길 대표
  • 승인 2021.02.24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월 3번째 주말 이번 겨울시즌 마지막 빙벽등반을 위해서 천봉교(千峰敎, ‘인수봉 1,000번 오르자’ 모임)회원 10명이 3개조로 나뉘어 설악산 잦은바위골에 있는 50미터 폭포로 향했다. 운좋게 설악산 가는 길목인 인제 매바위폭포에서 몇시간 빙벽등반 훈련 겸 예행연습을 할수 있었다.  

▲설악산 잦은바위골 폭포
▲설악산 잦은바위골 폭포(사진=천호선 제공)

다음날 새벽 5시에 일어나 7시에 신흥사 입구를 출발, 천불동계곡을 2시간 동안 걸어 올라간 후 잦은바위골에 들어섰다. 대학생 시절 설악산을 수십번 다녔어도 잦은바위골은 처음이다. 

▲설악산 잦은바위골 폭포(사진=천호선 제공)

1시간 동안 주로 계곡을 따라 올라가다가 가벼운 록 크라이밍도 몇 번 하고, 경사가 심한 좁은 계곡에서는 빙벽과 바위타기를 같이 하게 되는 진기한 경험도 하였다. 50미터 폭포에 도착해보니 우리 포함해서 40명쯤이 몰려 있었으나, 무리없이 모두가 즐길수 있었다.       

▲설악산 잦은바위골 폭포(사진=천호선 제공)

내차를 타고 간 회원중 논산에서 올라온 친구가 오늘 중 집에 돌아갔으면 해서 우리팀 3명만  3시에  먼저 하산을 시작했다. 하산하는 잦은바위골 코스가 어렵고, 짐도 무겁고, 쉴 틈도 없이 4시간 가까이 엄청 고생해서 차에 와서는 식사도 못하고 바로 운전할 수밖에 없었다. 

▲설악산 잦은바위골 폭포(사진=천호선 제공)
▲설악산 잦은바위골 폭포(사진=천호선 제공)

2시간 반 운전해서 서울 목적지에 내려주고는 1시간 더 운전해서 일산집에 도착해서는 기운이 없어 배낭을 차에 그대로 놔두고 물만 마시고 침대로 들어갔다.

▲설악산 잦은바위골 폭포(사진=천호선 제공)
▲설악산 잦은바위골 폭포(사진=천호선 제공)

아침에 깨어나서 식사후 다시 소파에서 잠들고, 12시쯤 일어나서야 정신이 들었다. 제대로 식사도 못하고 18시간의 강행군을 버텨낸 내 지구력에 나 자신이 놀라서 감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