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일 저작권 특화시설 ‘저작권 교육체험관’, 경남 진주 준공 예정
국내 유일 저작권 특화시설 ‘저작권 교육체험관’, 경남 진주 준공 예정
  • 진보연 기자
  • 승인 2021.03.03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ㆍ청소년과 일반인 대상 전시체험 및 저작권 산업 종사자 등 대상별 맞춤형서비스 제공
저작권 존중문화 확산과 저작권 직무인력 전문역량 강화에 기여

[서울문화투데이 진보연 기자]국내 유일 저작권 특화시설인 저작권 교육체험관 건립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는 한국저작권위원회(위원장 최병구)와 함께 3일 오후 2시, 경남 진주혁신도시 협력단지(클러스터) 부지(경남 진주시 충무공동)에서 ‘저작권 교육체험관 착공식’을 개최한다.

▲저작권 교육체험관 조감도(제공=문체부)
▲저작권 교육체험관 조감도(제공=문체부)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문체부 이수명 저작권국장과 사업 관계자 등 최소한의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진행한다.

저작권 교육체험관은 국내 유일한 저작권 분야 특화시설로서 대지면적 총 5,405㎡, 건축 연면적 9,624㎡(지하 1층, 지상 6층) 규모로 약 19개월간의 공사를 거쳐 2022년 하반기에 준공된다. 

외관은 주변에 있는 비봉산 봉황의 알과 용두산 용의 머리 형상을 착안해 진주 남강 주변과 어우러지게 설계했다. 내부는 ▲ 저작권 전시실, 체험실, 공유마당 등 저작권 전시·체험시설과 ▲ 다양한 규모의 강의실과 분임토의실, ▲ 위원회 업무공간과 민원대응을 위한 사무공간으로 구성된다.

저작권 교육체험관에서는 앞으로 어린이와 학생은 물론 일반인들이 이해하기 쉽고 흥미를 가질 수 있는 맞춤형 저작권 교육프로그램과 콘텐츠 산업 종사자들을 위한 전문교육과정 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해 그동안 딱딱하고 어렵다고 인식되던 저작권이 일상 속에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종합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이수명 국장은 “저작권 교육체험관에서 누구나 저작권의 역사와 첨단기술을 아우르는 전시와 체험 행사를 경험하며 창작자도 되어보고 수요자도 되어보면서 저작권의 중요성에 공감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저작권 교육체험관이 지역밀착형 사회기반시설로서 지역주민들의 문화예술 향유 기회를 확대하는 데도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