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그 오브 레전드’의 음악, 국내 최초 오케스트라 사운드로 만나다…“관객 직접 참여”
‘리그 오브 레전드’의 음악, 국내 최초 오케스트라 사운드로 만나다…“관객 직접 참여”
  • 진보연 기자
  • 승인 2021.03.08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4.3(금)~4.4(토)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관객이 모바일 디바이스를 이용해 직접 공연에 참여하는 인터랙션 콘텐츠
메가박스 공연 실황 생중계

[서울문화투데이 진보연 기자]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의 음악을 웅장한 오케스트라 사운드로 즐기는 <리그 오브 레전드 라이브: 디 오케스트라> 무대가 펼쳐진다. 세종문화회관은 오는 4월 MOBA(Multiplayer Online Battle Arena)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를 활용한 기획공연을 선보인다. 

라이엇 게임즈가 국내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이번 ‘리그 오브 레전드’ 콘서트는 지난 11월 객석 점유율 90%를 훌쩍 넘기며 기대감을 이끌었으나 코로나19의 확산으로 한 차례 순연돼 오는 4월에 선보이게 됐다.

▲LoL 대형 풍선 프로모션 ⓒ세종문화회관
▲LoL 대형 풍선 프로모션 ⓒ세종문화회관

이번 <리그 오브 레전드 라이브: 디 오케스트라>에서는 게임의 세계관을 강렬하면서도 낭만적으로 표현한 대표곡들을 웅장한 오케스트라, 화려한 영상과 함께 선보인다.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2020시즌 시네마틱 영상의 배경음악 ‘Warriors’의 오케스트라 버전부터 모든 게임 플레이어들을 전율케 할 ‘Pentakill Medley’까지, ‘리그 오브 레전드’를 플레이해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아는 음악들과 초대형 LED 스크린을 통해 상영되는 영상을 함께 선보임으로써 관객에게 특별한 시청각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공연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KBS교향악단과 더불어 현대음악 스페셜리스트로 평가받으며 게임, 국악 등 분야 간 융합을 혁신적으로 이끌어낸 진솔의 지휘로 에너지 넘치는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여기에 음악적 완성도를 더해줄 밴드와 오페라 합창단 그리고 서울시청소년국악단의 협연도 주목할 만하다. 세종문화회관 산하 예술단인 서울시청소년국악단은 ‘리그 오브 레전드’의 세계관이 웅장하게 표현된 대표곡을 국악기로 연주하여 한층 더 풍부한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KBS교향악단 ⓒKBS교향악단
▲KBS교향악단 ⓒKBS교향악단

또한 이번 공연에서는 세종문화회관 개관 이래 처음으로 관객이 모바일 디바이스를 사용하며 공연의 일부가 되는 인터랙션 콘텐츠도 즐길 수 있다. 공연을 즐기며 관객이 보내는 이모티콘, 텍스트 등 실시간 리액션이 무대 위 대형 스크린에 동시에 노출되어 프로시니엄을 사이에 두고 공연과 관객이 서로 쌍방향 소통하는 색다른 공연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형 풍선 프로모션, 포토존 운영, 챔피언 코스튬 플레이 등 볼거리로 가득한 현장 이벤트도 준비돼 있다. 특히 ‘리그 오브 레전드’의 플레이어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는 ‘바드’, ‘아무무’, ‘티모’, ‘트위치’, ‘블리츠크랭크’ 등 챔피언 5종의 대형 풍선이 ‘챔피언 악단’의 모습으로 변신해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앞에서 시민들을 맞이한다. 

티켓은 오는 9일(화) 오후 2시부터 세종문화회관 홈페이지를 비롯하여 온라인 주요 예매처를 통해 구입 가능하며 코로나19 생활방역 상황에 맞추어 동반자 외 거리두기를 적용하여 운영된다. 인터미션을 포함해 공연 전막을 생중계하는 4월 3일 토요일 공연 실황은 메가박스 클래식 소사이어티를 통해 전국 메가박스에서 동시 생중계된다. (공연티켓: VIP석 9만원, R석 7만원, S석 5만원, A석 4만원, B석 3만원 / 문의 : 세종문화티켓 02-399-100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