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문화재단, 자치구 시장과 함께 문화예술 발전 꾀해
노원문화재단, 자치구 시장과 함께 문화예술 발전 꾀해
  • 이민훈 기자
  • 승인 2021.04.08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원문화재단-공릉동 도깨비시장 상인회 업무협약 체결
지역상권·공연·프로그램 활성화 위한 협력 계획

전통시장 활성화, 자치구 문화예술 발전을 꾀하는 문화재단과 시장 상인회 업무협약(MOU)이 체결됐다.

노원문화재단(이사장 김승국)은 지난 달 30일, 공릉동 도깨비시장 상인회와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으로 양 측은 △시장경제활성화를 위한 지원사업 공동 기획 및 개발  △공릉동 도깨비 시장방문객들의 문화만족도 제고를 위한 야외행사 및 축제에 대한 인적, 물적 자원 협력 운영 △자치구의 시장을 상징할 수 있는 지속적인 신규메뉴 개발 및 연계사업 운영 시 적극적인 활용 등을 합의했다.

노원문화재단 김승국 이사장(우)과 공릉동 도깨비시장 상인회 박영선 회장(좌) (사진=노원문화재단)

특히, 이번 협약으로 경춘선숲길 화랑대역 철도공원에서 열릴 예정인 <수제맥주축제>, <경춘선 가을음악회> 등 지역 축제에서 노원문화재단과 공릉동 도깨비시장 상인회가 적극적으로 협업할 계획이다.

김승국 노원문화재단 이사장은 “전통시장이 살아야 지역이 산다고 생각한다" 며 "앞으로 상인회와 협력해 노원구만의 특색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지원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노원문화재단은 노원구 문화 기반 확대와 다양한 문화교류를 위해, 여러 기관과의 지속적인 업무 협약을 이어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