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인구 의원, “일본 정부 원자력 발전소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 촉구”
황인구 의원, “일본 정부 원자력 발전소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 촉구”
  • 이민훈 기자
  • 승인 2021.04.17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변국과 이해당사자와 상의 없는 일본정부의 일방적 결정에 분노
오는 19일 서울시의회 앞 결의대회, 규탄 목소리 공고히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 오염수 방류 결정’이란 후안무치한 일본 정부 결정에 강력한 규탄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황인구 서울시의회 의원을 비롯한 서울시의원 110명이 지난 15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및 철회 촉구 결의안」을 발의했다. 규탄의 목소리는 오는 19일 13시 30분에 열리는 결의 대회에서도 이어진다. 4당 소속 시의원은 이날 서울 시의회 본관 입구에 모두 모여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 오염수 방류결정에 반대하는 결의 대회를 할 예정이다.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황인구 의원(강동4,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2월 25일 진행된‘ 제299회 임시회 교육위원회 회의’에서 서울 교육현안에 대해 질의하고 있다 (사진=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황인구 의원(강동4,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2월 25일 진행된‘ 제299회 임시회 교육위원회 회의’에서 서울 교육현안에 대해 질의하고 있다 (사진=서울시의회)

결의안의 골자는 지난 13일 일본정부가 발표한 후쿠시마 제1원전 다핵종 제거설비 등(ALPS) 처리수 처분에 관한 기본방침」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고, 후쿠시마에 보관 중인 방사성 오염수의 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는 내용이다. 또한, 오염수 해양방출의 안전성 확보가 불확실한 가운데, 주변국과 이해 당사자들 간 충분한 협의와 이해 없이 진행된 결정에 재검토를 천명한다.

우리 정부에 전하는 ‘일본산 수산물 수입 금지 조치 확대’와 ‘국제사회와의 공조 체제 구축’ 등 다각적이고 적극적인 조치 촉구 내용도 담겼다.

황 의원은 “일본 정부가 발표한 일방적이고 무책임한 오염수 방류 결정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경제성을 이유로 인류의 터전인 해양 생태계의 근본을 무참히 파괴하는 일본의 행태는 국제적으로 지탄을 받아 마땅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덧붙여 그는 “앞으로 서울시, 중앙정부, 지방의회 및 시민사회 등이 연대해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를 관철하기 위해 더 많은 노력을 전개해야 한다”는 의지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