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전통 예술 민간단체 ‘해외 홍보 콘텐츠 제작 지원’ 공모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전통 예술 민간단체 ‘해외 홍보 콘텐츠 제작 지원’ 공모
  • 진보연 기자
  • 승인 2021.05.07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17일(월)~24일(월)까지 접수, 총 10개 안팎 단체 지원
해외 시장에서의 예술 한류를 위한 전통 예술 브랜딩 시도

[서울문화투데이 진보연 기자]코로나19로 해외 활동에 차질이 불가피해진 전통 예술 민간단체의 해외 온·오프라인 마켓, 축제, 극장 등 해외 진출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전통예술진흥재단(이사장 정성숙)이 ‘해외 홍보 콘텐츠 제작 지원’과 ‘해외진출 매개자 지원’ 공모를 진행한다.

▲‘2020년 해외 홍보 콘텐츠 제작 지원’ 제작 영상 갈무리 백다솜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은 2014년부터 해외 진출 전통 예술 민간단체에 항공료와 콘텐츠 제작 비용을 지원하는 등 전통 분야 예술인들의 해외 활동을 꾸준히 지원해왔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 여파로 해외 공연이 취소, 연기돼 해외 진출에 어려움을 겪는 예술가들을 돕기 위해 ‘해외 홍보 콘텐츠 제작 지원’으로 사업을 변경했다. 선정된 12개 단체에 홍보 영상 제작 전략 등 맞춤형 교육과 컨설팅·제작비를 지원했고, 그 결과물로 총 32개의 라이브 실황 영상과 28개의 기타 홍보 콘텐츠가 제작됐다. 이 가운데 잠비나이와 백다솜은 공모를 통해 제작한 영상을 활용해 세계 최대 음악 산업 축제 ‘2021 사우스 바이 사우스웨스트(South by Southwest)’ 쇼케이스 프로그램으로 선정된 바 있다.

지난해 이어 올해에도 진행되는 ‘해외 홍보 콘텐츠 제작 지원’ 공모는 기악·성악·무용·연희 등 전통 공연예술 소재의 콘텐츠를 보유하고 해외 진출을 모색하는 민간 예술단체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심사를 통해 선정된 단체에는 해외 아트마켓, 페스티벌 등의 참가를 위한 공연 관련 영상, 영문 소개 자료 등 홍보 콘텐츠 제작을 위한 비용을 단체별 최대 2500만원까지 지원한다. 공모를 통해 제작한 단체별 영상은 재단에서 개최하는 온라인 페스티벌을 통해 국내외 동시 공개 및 홍보를 진행할 예정이다.

▲‘2020년 해외 홍보 콘텐츠 제작 지원’ 제작 영상 갈무리 잠비나이

올해 시범 사업으로 운영하는 ‘해외 진출 매개자 지원’ 공모는 전통 예술 분야 해외 진출 매개자로 3회 이상의 참여 실적이 있는 단체를 대상으로 한다. 유럽 권역의 순수 전통 예술 분야 시장 조사를 위한 활동 비용을 최대 3200만원까지 지원한다. 심사를 통해 선정된 단체는 중견 매개자·신진 매개자·홍보 담당자를 포함한 조사팀을 운영하고, 해외 소재 온라인 페스티벌 공동 주관처를 발굴해 국내외 동시 온라인 페스티벌을 추진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정성숙 이사장은 “해외 직접 진출이 제한됐지만, 온라인이라는 환경이 새로운 해외 진출 기회가 되고 있다”라며 “이런 추세에 발맞춰 진행하는 이번 공모를 통해 한국 전통 예술이 해외 시장에 진출하고 예술 한류가 형성될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공모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