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 유자효 17번째 신작 시집 『신라행』 출간…“신라 정신 본격 탐색”
시인 유자효 17번째 신작 시집 『신라행』 출간…“신라 정신 본격 탐색”
  • 진보연 기자
  • 승인 2021.05.25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인에게 전하는 신라의 위로
▲유자효 지음|동학사|정가 10,000원

[서울문화투데이 진보연 기자]언론인 출신의 유자효 시인이 열일곱 번째 신작 시집 『신라행(新羅行)』을 출간했다. 이 시집에는 모두 86편의 시가 3부로 나뉘어 수록됐다.

‘신라행’ 연작 15편이 수록된 제1부는 신라 정신의 탐구다. 저자 유자효는 ‘시인의 말’을 통해 “1350년 전 신라 사람들은 어떤 지혜, 어떤 용기로 삼국을 통일했을까?”란 물음을 제기하며 “6·25 이후 70년, 끊임없는 불안과 도전 속에서 이만큼의 발전을 이루었으나 다시금 격동하는 국내외 정세를 보며 이 시들을 썼다”고 밝혔다.

제2부는 코로나19 팬데믹을 겪고 있는 사람들에게 보내는 위로의 글이다. 그는 ‘이런 때일수록 우리를 견디게 해주는 건/배려/양보/서로 사랑하기'(힘내)라고 말하면서 ‘이 계절이 주는 은혜, 축복, 부활/생명(가을 햇볕)’에 감사하는 마음을 담았다.

제3부는 올해 75세를 맞는 시인이 노년에 만나는 세상의 풍경들이다. 시인은 “나이 들면서 후손들이 살아갈 세상에 대한 근심이 많아졌다”라며 “남에게 폐 끼치지 않고 여생을 완주하고자 한다”라고 말한다.

문학평론가 이승하 중앙대 교수는 해설에서 “서정주의 『신라초』(1961) 이래 신라의 정신을 본격적으로 탐색한 시집은 유자효 시인의 이번 『신라행』이 처음이 아닌가 한다”라며 “좋은 일이 있으면 나쁜 일이 있고, 슬픈 일이 있으면 기쁜 일이 있는 것이 인생이다. 조금이라도 더 가지려고 하지 말고 가족이나 이웃과 함께, 나누고 베풀며 살아가고자 하는 마음이 시편 곳곳에서 느껴진다”라고 말했다.

한편 유자효 시인은  KBS 유럽총국장과 SBS 이사, 한국방송기자클럽 회장을 지낸 언론인이다. 1968년부터 신아일보 신춘문예 등으로 작품 활동을 시작한 이래 네 권의 시선집과 동시화집을 포함해 스물 두 권의 시집을 출간했다. '다시 볼 수 없어 더욱 그립다' 등의 산문집과 '이사도라 나의 사랑 나의 예술' 등의 번역서가 있다. 정지용문학상과 공초문학상, 편운문학상, 한국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현재는 (사)구상선생기념사업회장과 지용회장을 맡고 있으며, 중앙일보에 '시조가 있는 아침'과 '삶의 향기'를 연재하고 있다.

정가 10,000원. 동학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