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경인년 새해맞이 무료로 즐겨라
2010, 경인년 새해맞이 무료로 즐겨라
  • 편보경 기자
  • 승인 2009.12.28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2010년 1월의 문화예술프로그램

2010년 경인년 새해를 맞아 서울시(오세훈 시장)가 다양한 새해맞이 문화프로그램을 선보인다.

먼저 경인년 새해를 맞아 가족끼리, 연인끼리 부담없이 즐기기 좋은 축제로는 오는 1월 17일까지 광화문광장에서 열리는 빛축제가 있다.

▲ 종로 인왕산 해맞이 축제

‘디 라이트 (De : light of Seoul)'를 주제로 한 빛 축제에서는 쁘렉탈거북선, 미디어퍼포먼스 등 화려한 빛의 세계가 펼쳐진다.

아울러 같은 장소에 개장한 스케이트장은 단돈 천원에 즐길 수 있으며, 평일반과 주말반으로 운영되는 스케이트 교실은 만원으로 이용할 수 있다.

미지의 세계에 대한 도전과 꿈을 심어주는 남극세종 과학기지 관람 및 영상통화, 빙벽체험을 할 수 있는 서울광장의 겨울이야기도 오는 2월 15일까지 계속된다.

새해맞이 다양한 해맞이 행사도 각 구청별로 열린다. 개화산 정상(강서구), 인왕산/동망봉/와룡공원(종로구)에서는 오는 1월 1일 아침 6시 30분에 해맞이 축제를 갖고 새해 첫날을 맞아 소원성취기원 및 다양한 문화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방학을 맞은 어린이와 청소년들을 위한 문화공연 및 체험 이벤트도 다채롭게 준비돼 있다. 서울대공원, 서울남산국악당, 서울역사박물관, 열린극장 창동 등은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다양한 무대를 선보인다.

우선 서울대공원의 겨울방학 동물대탐험이 오는 1월 27일까지, 따뜻한 서울동물원 겨울여행은 오는 2월 15일까지 이용할 수 있다.

열린극장 창동이 마련한 송년명작발레 호두까기 인형을 오는 1월 3일까지 볼 수 있고, 팝아트의 거장 앤디워홀의 작품 250여점을 감상할 수 있는 ‘앤디워홀의 위대한 세계’가 오는 4월 4일까지 서울시립미술관에서 열려 전시도 관람 할 수 있다.

또 2월말까지 열리는 서울역사박물관의 인도의 신화 기획전시 등도 볼만하다. 이외에도 28일 종로구 상명대학교 아트센터에서 2009년 마지막 공연을 갖는 서울시립교향악단의 찾아가는 음악회도 2010년에 계속 무료로 즐길 수 있을 예정이다. 

서울문화투데이 편보경 기자 jasper@s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