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관광협회, 관광업계 회복자금 증액 촉구문 발표
서울시관광협회, 관광업계 회복자금 증액 촉구문 발표
  • 이지완 기자
  • 승인 2021.07.22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행정명령 대상업종 아니라 지원액 적어
실질적으로 지원받을 수 있는 금액 500만 원 넘지 못할 것

[서울문화투데이 이지완 기자] 코로나19의 갑작스러운 확산세로 관광업계의 시름이 더욱 깊어지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관광협회가 국회에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서울특별시관광협회(남상만 회장)는 8월 중순부터 지급 예정으로 국회 예결위에 상정된 소기업∙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의 상향 조정을 강력히 촉구하는 의사를 밝혔다.

관광업체는 정부 행정명령 대상업종이 아니기에 경영위기 업종으로 분류된다. 이 경우 이번 희망회복자금에서 구간별 매출감소 폭에 따라 최대 100만원~1,000만원 정도의 지원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1월 여행업계 현장 목소리를 듣기 위해 협회가 개최한 간담회 (사진=서울시관광협회)
▲지난1월 여행업계 현장 목소리를 듣기 위해 협회가 개최한 간담회 (사진=서울시관광협회)

하지만, 관광업체 대부분의 매출규모가 작기 때문에 매출감소 폭이 60%를 넘어도 업체가 실질적으로 지원받을 수 있는 금액은 500만 원 이상을 넘기 어려울 것으로 협회는 보고 있다.

관광업체의 대다수인 여행업, 숙박업, 사후면세업 경우 코로나팬데믹 이후 17개월 동안 ‘매출제로’인 상태다. 17개월간의 매몰비용으로 빚더미에 앉게 된 업계 전반적인 처지를 감안한다면 정부의 이번 보상액이 턱없이 부족하다는 것이 협회 주장이다.

관광업계에서도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행정명령 대상이 됐던 집합금지업종의 보상액에 비하면 관광업계의 보상액은 터무니없는 수준”이라며 격한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업계의 상황과 코로나19상황 극복을 위해 서울시관광협회는 5,300여 회원사의 목소리를 담은 촉구문을 국회 예산결산위원회를 비롯한 여, 야당 및 관계기관에 전달한다고 밝혔다. 요구 내용은 ▶관광업종의 별도 업종 지정(집합금지, 영업제한, 경영위기업종 외 관광재난업종 추가 지정) ▶관광업종의 집합금지업종에 준하는 지원금액 책정(매출 규모 기준으로 구간별 최대치 5백만~3천만원)이다.

▲촉구문 전문
▲촉구문 전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