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영신의 장터이야기 40]보따리 보따리마다 이야기가 주렁주렁
[정영신의 장터이야기 40]보따리 보따리마다 이야기가 주렁주렁
  • 정영신
  • 승인 2021.08.10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영신의 장터이야기 (40)

 

1989 충북 영동장 ⓒ정영신
1989 충북 영동장 ⓒ정영신

 

옛날 봇짐장수 보부상들은 물건을 보자기에 싸가지고,

들거나 끈을 달아서 메고, 마을곳곳을 돌아다니거나,

장이 열리는 날이면 장터로 다녔다.

지금도 옛 방식인 보자기를 이용하는 사람이 많다.

보자기 보자기마다 어떤 이야기가 숨어있을 것 같아

툭 한번 건드려보고 말을 걸어본다.

 

2013 전남 강진병영장 ⓒ정영신
2013 전남 강진병영장 ⓒ정영신

 

장사하는 사람들은 물건을 진열하고,

다시 거두는 시간이 장사하는 시간보다 더 많이 걸린다.

평창 대화장에서 만난 안씨는 물건을 진열하는데

3시간이 넘게 걸리지만 몇 십년동안 해온 습관이 일상이 되어,

아무렇지 않다며 묵묵히 물건을 펼쳤다.

추운겨울이면 난로 옆에서 손발을 녹여야 하기에 시간이 더 걸린다.

 

2014 강원 원주풍물민속장 ⓒ정영신
2014 강원 원주풍물민속장 ⓒ정영신

 

고향땅에서 만난 박씨아짐은

아따, 요런 것은 일도 아니제,

천원짜리 물건 하나삼서 트집 잡아쌓는 사람 상대 하는것이 훨씬 더 힘들당께....”

 

2015 전남 광양장 ⓒ정영신
2015 전남 광양장 ⓒ정영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