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물섬 남해, 상덕권역 농촌마을 종합개발사업 선정
보물섬 남해, 상덕권역 농촌마을 종합개발사업 선정
  • 홍경찬 기자
  • 승인 2009.12.30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53억 6000만원 투입, 연차적 친환경 체류형 관광지 조성

 남해군이 농림수산식품부가 매년 공모하는 농촌마을종합개발사업에 남면 남구, 북구, 구미, 덕월리를 포함한 상덕권역이 내년도 정부의 농촌마을 종합개발사업 대상지역으로 최종 선정됐다.

 이에 따라 군은 내년 9월까지 기본계획 및 실시설계를 마치고 2010년 12월부터 2015년까지 총 53억6000만원을 연차적으로 투입해 상덕권역을 특화된 친환경적 체류형 관광단지로 조성하게 된다.

▲ 53억 6000만원이 투자되는 남해군 상덕권역 한반도 배치.

 상덕권역 농촌마을 종합개발사업의 세부 투자계획은 △기초생활시설 3억원 △소득기반시설 7억원 △농촌관광시설 22억 1,000만원 △경관 및 환경시설 10억원 △운동휴양시설 7억원 △지역 역량강화 5억 1,000만원 등이다.

 농촌마을종합개발사업은 전국의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매년 30∼60개의 권역을 선정해 40∼70억원을 지원해 생활기반 시설, 소득증대, 환경정비사업, 주민역량 강화사업 등을 통해 쾌적하고 활력이 넘치는 살고 싶고, 찾고 싶은 농촌마을 만들기 사업이다.

 남해군 관계자는 “상덕권역은 자연경관이 뛰어날 뿐만 아니라 지난 2006년부터 인근 덕월 지구에 에머슨 퍼시픽 골프장이 조성돼 매년 많은 관광객들이 찾고 있으며 특히, 오는 2012년 여수세계 박람회의 지원지구로 지정된 서면 서상항이 인근에 있어 이 마을이 해상낚시 체험, 외국 관광객 유치와 도농교류를 확대해 주민소득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06년부터 3개 권역(이동 신전권역, 창선 진동권역, 삼동 꽃내권역, 설천 강진만권역)이 농촌마을 종합개발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국. 도비 포함 261억을 투입해 체류형 관광자원 개발로 주민소득 증대에 큰 기여를 할 전망이다. 

 서울문화투데이 경남본부 홍경찬 기자 cnk@s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