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MCA과천, ‘기다림의 미학’ 깃든 버스정류장 선봬
MMCA과천, ‘기다림의 미학’ 깃든 버스정류장 선봬
  • 이지완 기자
  • 승인 2021.09.24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MCA 과천프로젝트 최종 당선 작가, 다이아거날 써츠(김사라)
설치프로젝트서 나아가 장기 공간재생 프로젝트로 확장

[서울문화투데이 이지완 기자]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공간 특성을 활용하고 드넓은 야외공간 활성화를 위해 추진된 MMCA 과천프로젝트(MMCA Gwacheon Project) 최종 당선작과 작가가 발표됐다. 국립현대미술관(MMCA, 관장 윤범모)은 11월 17일부터 개최되는 《MMCA 과천프로젝트 2021: 예술버스쉼터》의 최종 당선작을 건축가 다이아거날 써츠(김사라)의 <쓸모없는 건축과 유용한 조각에 대하여 ( ) function> 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다이아거날 써츠, 쓸모없는 건축과 유용한 조각에 대하여, 모형 사진, 2021 ⓒDiagonal Thoughts
▲다이아거날 써츠, 쓸모없는 건축과 유용한 조각에 대하여, 모형 사진, 2021 ⓒDiagonal Thoughts

올해 MMCA 과천프로젝트(MMCA Gwacheon Project)는 장기 공간재생 프로젝트로 확장됐다. 기존에 일정기간 야외 파빌리온 건축 및 설치 프로젝트를 선보이는 것에서 관람객이 미술관을 방문했을 때 관람 경험의 가치를 높일 수 있는 프로젝트로 나아간 것이다.

특히, 과천관은 오는 2026년 개관 40주년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전반적인 변화를 준비하는 작업으로 건축가, 디자이너, 조경가 등 다양한 창작자들과 유기적인 협업을 시도해 미술관 곳곳을 개선하고 예술적 경험의 무대로 재구성할 계획을 갖고 있다.

올해 프로젝트의 주제는 버스 정류장이다. 셔틀버스를 이용하는 관람객들에게 미술관 방문과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생태적 실천에 대한 환대, ‘자연 속 미술관’으로 향하는 짧지만 즐거운 숲길의 여정, 미술관에서 자연과 예술을 즐기고 그 여운을 누리는 장소적 경험을 제공하고자 했다.

▲다이아거날 써츠, 쓸모없는 건축과 유용한 조각에 대하여, 렌더링 이미지, 2021 ⓒDiagonal Thoughts
▲다이아거날 써츠, 쓸모없는 건축과 유용한 조각에 대하여, 렌더링 이미지, 2021 ⓒDiagonal Thoughts

건축가 다이아거날 써츠(김사라)는 과천관 셔틀버스 정류장 3곳(대공원역, 미술관 정문, 후문)에 작품을 제안한다. 미술관에 도달하기 전 기대와 호기심이 담긴 ‘기다림의 미학’을 주제로 다양한 형태들이 교차하며 구조화된 추상 조각과 같은 공간을 만들어낸다. 각기 다른 조건의 공간적 장치를 통해 사용자들이 서로 다른 움직임과 자세를 취하며 보다 유연한 방식으로 공간을 경험하고 인식을 확장할 수 있는 제안이라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과천관이 갖는 장소적인 특수성과 생태적 관점에 주목하고, 미술관의 공간적 재생과 경험의 확장을 도모하고자 마련되었다”라며 “미술관을 방문하는 분들께 휴식과 즐거움의 여정을 경험하게 하는 또 다른 쉼터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