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이병훈 의원, 공공기관 전승공예품 의무구매로 문화재 보유자 자생도와야
[국감]이병훈 의원, 공공기관 전승공예품 의무구매로 문화재 보유자 자생도와야
  • 안소현 기자
  • 승인 2021.10.07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승공예품 판로개척지원 사업 연간 예산 불과 1억 7천만 원
전승자 1인당 판매액 평균 20만 원 못 미쳐 …무형문화재 보존 어려운 상황
▲더불어민주당, 광주 동남구을 이병훈 의원
▲더불어민주당, 광주 동남구을 이병훈 의원

[서울문화투데이 안소현 기자] 공공기관이 전승공예품을 의무구매해 무형문화재 보유자의 자생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이병훈 의원(더불어민주당, 광주 동구남구을)이 문화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20년 기준 전통기술 분야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는 68명이며, 전승교육사와 이수자까지 합하면 781명이다. 하지만 기술 전승공예품의 전체 판매액은 1억 5천여만 원으로, 전승자 1인당 판매액이 평균 20만원에도 미치지 못한다.

무형문화재는 고도의 정신세계와 가치관이 함축돼 민족의 정체성이라고 할 수 있음에도 지원은 매우 부족한 상황이다. 특히 공예 등 전통기술 보유자의 경우는 공예품을 만들어도 홍보 및 유통체계가 미비해 판매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문화재청은 생산자와 소비자의 간격을 좁히기 위해 온/오프라인 판매기반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올해 8월까지 판매액은 고작 6,800만 원에 그치고 있으며, 전승공예품 판로개척지원 사업에 투입되는 예산은 연간 1억 7천만 원에 불과하다.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인 예산이라는 지적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병훈 의원은 “이런 상황에서 보유자들에게 평생을 전통문화 계승에 매진하라고 요구하는 것은 무리라고 본다”라며 “무형문화재 보유자의 자생 환경 조성을 위해 중소기업제품과 같이 전승공예품도 공공기관 의무구매 대상에 포함될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이어 “공공기관 의무구매 제도화를 위해서는 외빈선물, 국제행사 참가기념품 등 선물용으로 적합한 전승공예품과 전시·진열 등 인테리어에 적합한 전통공예품을 발굴하고 목록화하는 작업이 우선돼야 할 필요가 있다”라며 문화재청이 사전 준비에 착수할 것을 주문했다.

한편, 현행 「중소기업제품 구매촉진 및 판로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모든 공공기관은 중소기업제품을 총 구매액의 50% 이상, 기술개발제품은 중소기업물품 구매액의 15% 이상을 구매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