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박정 의원, 예술 강사 열악한 근로 환경과 임금 개선해야
[국감]박정 의원, 예술 강사 열악한 근로 환경과 임금 개선해야
  • 안소현 기자
  • 승인 2021.10.07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술 강사 과반수 이상 초단시간근로자…업무 환경 열악
▲ 더불어민주당 경기 파주시을,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간사 박정 의원 (사진=의원 블로그 제공)
▲ 더불어민주당 경기 파주시을,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간사 박정 의원 (사진=의원 블로그 제공)

[서울문화투데이 안소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정 의원(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간사, 경기 파주시을)이 예술강사 근로 환경 개선을 주장했다. 

박 의원이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학교 예술 강사의 근로환경은 여전히 열악하다. 현재 예술 강사 68%는 6년에서 15년 동안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다수의 예술 강사가 1년마다 자격을 갱신하면서 지속해서 강의를 해왔다는 의미다. 올해부터는 활동 보장 기간이 3년으로 확대되기도 했다.

문제는 예술 강사들이 매년 10개월 단위로 재계약을 해야 하는 초단시간근로자라는 점이다. 이들은 초과근무 수당 등 각종 수당과 퇴직금을 받을 수 없고, 4대 보험 중 건강보험 혜택도 받을 수 없다. 

업무의 특성상 초단기근로계약은 어쩔 수 없다고 해도, 「문화예술교육지원법」을 개정하면 예외적으로 건강보험 적용이 가능한데, 진흥원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지 않다는 것이 박정 의원의 지적이다.

박정 의원은 임금 문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예술 강사에게 적용하는 시급은 사업을 시작한 2009년부터 2016년까지 8년간 4만 원이었다가 2017년부터 4만3천 원으로 7.5%로 인상됐다. 같은 기간 짜장면값은 130%까지 증가했다.

박정 의원은 “예술 강사는 우리 아이들에게 문화적 소양과 예술적 감성을 키워주는 사회의 소중한 구성원”이라며 “처우 개선을 통해 보다 신나게 강의를 하게 하는 것이 결국 아이들을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