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충남도, 문화의 달 맞아 ‘내포 한(韓)문화’ 행사 개최
문체부-충남도, 문화의 달 맞아 ‘내포 한(韓)문화’ 행사 개최
  • 진보연 기자
  • 승인 2021.10.10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개개인 문화 전령사 모여 ‘2021 문화의 달’ 완성

[서울문화투데이 진보연 기자] 10월 문화의 달과 문화의 날을 맞이해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는 충청남도(도지사 양승조)와 함께 문화의 달 공식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문화의 달(10월)’과 ‘문화의 날(10월 셋째 주 토요일)’은 1972년 문화예술에 대한 국민의 이해와 참여를 높이기 위해 지정됐다.

▲지난해 비대면으로 진행된
▲지난해 비대면으로 진행된 ‘2020 대한민국 문화의 달’ 파주 온라인 거리축제

50번째를 맞이한 ‘문화의 달’ 행사는 2003년부터 지방 순회 개최를 시작한 이후, 지역의 고유한 문화자원과 결합해 문화예술 향유 기회를 넓히고, 지역문화의 발전을 견인해 왔다. 

올해는 충청남도 도청이 있는 내포신도시 홍예공원 일대에서 ‘내포, 한(韓)문화’를 주제로 이달 15일부터 17까지 대면·비대면으로 개최한다. ‘우리는 은하수로 가는 문화 전령사’라는 표어 아래, 충남의 인문과 천문 등 문화자원을 활용한 다양한 행사를 통해 충남 내포 지역의 역사와 한(韓)문화의 뿌리를 찾아갈 예정이다.

오는 15일에는 사전 행사로 인문학 콘서트 ‘문화전령 지식텔러’, 전통풍물공연 ‘내포와 땅의 울림’을 진행한다. 16일 개막 행사에서는 발달장애 청소년 합창단 ‘아산 볼레드(VOLED)’가 ‘행복한(韓)문화 합창’ 공연을 선보이고, ‘한산 모시 패션쇼’, 50주년 기념 개막 주제공연 ‘신(新) 천상열차분야지도’ 등을 진행한다. 특히 지역문화 우수 혁신 사례를 발굴·확산하기 위해 올해 처음 ‘지역문화대상(서울 서초구, 경기 시흥시)’을 시상한다. 17일에는 내포 창작가요제 ‘신(新)가객대첩’을 비롯해 ‘민요 자매’와 다문화가정 어린이 합창단 ‘레인보우합창단’의 합동 공연 ‘홀로아리랑’ 등이 홍예공원 무대에 오른다.

아울러 홍예공원 내 행사장과 충남 도서관 일원에서는 부대행사로 충남지역 청년 신진예술인의 작품을 전시하는 아트페스타와 한(韓)문화 문학의 길’ 전시, 충남도민들이 생각하는 미술관에 대한 기대를 담은 ‘상상미술관 참여미술제’ 등을 열어 다양한 문화예술 향유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모든 기념행사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단계별 인원 제한 등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진행한다. 개막식 등은 충청남도와 ‘2021 대한민국 문화의 달’ 유튜브, 페이스북 채널을 통해 관람할 수 있다. 

또한 10월 문화의 달을 맞이해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10. 6.~15.) ▲부천국제애니메이션 페스티벌(10. 22.~26.) ▲광주세계김치축제(10. 29.~11. 14.)와 같은 지역별 문화축제는 물론, ▲창원 케이팝(K-pop) 월드페스티벌(10. 15.) ▲2021 전주 문화재 야행(10. 22.~23.) ▲세종 여민락콘서트(10. 20.) 등 다양한 대면·비대면 문화행사를 전국 곳곳에서 즐길 수 있다.

문체부와 지자체가 준비한 문화행사의 세부 내용은 ‘2021 대한민국 문화의 달’ 통합 안내 누리집(culturemoon.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황희 장관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대면·비대면으로 만나는 10월 문화의 달 행사를 통해 많은 국민들이 답답함을 조금이라도 덜어내고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는 힘을 얻을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