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날 맞아 ‘우리말 사랑꾼’ 및 ‘우리말 해침꾼’ 선정
한글날 맞아 ‘우리말 사랑꾼’ 및 ‘우리말 해침꾼’ 선정
  • 안소현 기자
  • 승인 2021.10.11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글문화연대, ‘우리말 사랑꾼’으로 한국도로공사‧공주시장 김정섭 선정
‘구해줘 숙소’ 출연진 및 제작진은 ‘우리말 해침꾼’으로

[서울문화투데이 안소현 기자] 2021년 ‘우리말 사랑꾼’으로 한국도로공사와 공주시장 김정섭이 뽑혔다. 한글문화연대는 575돌 한글날을 맞아 올바른 우리말 사용과 공공언어 쉽게 쓰기에 앞장선 위의 두 인물을 선정했다. 반면 우리말 환경을 어지럽힌 ‘우리말 해침꾼’으로는 쓸데없이 외국어를 남용한 문화방송 ‘구해줘 숙소’ 출연진과 제작진이 뽑혔다.  

▲한글문화연대 홈페이지 (사진=한글문화연대 제공)
▲한글문화연대 홈페이지 (사진=한글문화연대 제공)

한국도로공사는 2020년 5월부터 고속도로 전문용어 표준화 사업을 추진했다. 해당 사업을 통해 고속도로 건설 현장과 도로 운영 관리에서 사용하던 ‘데나우시’,  ‘단도리’, ‘블랙 아이스’, ‘아이시(IC)’ 등의 외국어를 우리말로 바꿨다. 2021년에는 국토교통부를 통해 전문용어 표준화를 추진했다.

공사는 또한 위 용어를 포함한 243개의 용어를 한국말로 바꿔 2020년 한글날에 ‘우리 길 우리말’이라는 책자를 만들어 배포했다. 이 가운데 60개의 용어를 국토교통부 전문용어 표준화 협의회에 올려 표준화를 추진해 58개가 통과됐다. 이에 따라 고속도로와 교통방송에서 사용하던 말들이 다음과 같이 바뀌었다.

◇대표적 10개 낱말

싱크홀(sinkhole): 땅꺼짐
다이크(dike, dyke): 배수턱
포트 홀(pot hole): 도로파임
안전 펜스(安全 fence): 안전울타리
블랙아이스(black ice): 도로살얼음, 노면살얼음
톨게이트, TG(tollgate, TG(Tollgate)): 요금소
램프(ramp): 연결로
주행 차로(走行車路): 정속차로
스키드마크(skid mark): 타이어밀린자국, 밀린자국
나라시(ならし [均し]): 고르기

충남 공주시장 김정섭은 행정 효율을 높이고 시민의 공공정보 접근을 보장하고자 공주시 공무원들이 작성한 내부 문서 56건과 보도자료 576건을 분석해 쉬운 우리말로 바꿀 용어를 뽑고 시청 공무원 교육과 사용 장려에 힘을 쏟았다. 공주시에서 뽑은 바꿔 쓸 용어들은 다음과 같다.

1) 외국어 165개: 홈페이지, 캠페인, 이미지, 프로젝트, 이벤트, 힐링, 시스템, 그린, 브리핑, 컨벤션 등
2) 한자어 137개: 독거노인, 부녀회, 식재, 해소, 제고, 일환, 통보, 배포, 투기, 전수 등
3) 차별어 5개: 지방, 소외계층, 장애우, 불우이웃, 미숙아

공주시에서는 2021년 7월부터 직원을 상대로 매주 10개씩 집중 개선 교육을 했다. 8월 말에는 김정섭 시장이 공주시 공직자들에게 국어기본법을 강조하며 ‘공공언어 쉽게 바로 쓰기’ 운동을 제안했다.

한편 문화방송 텔레비전 ‘구해줘 숙소’는 상업적 분위기까지 물씬 풍기면서 ‘어메니티’, ‘마운틴 뷰’, ‘웰컴 드링크’ 등 외국어를 남발해 고급 상품은 외국어로 소개하고 표현해야 한다는 편견을 부추겼다. 해당 프로그램의 전편인 ‘구해줘 홈즈’도 2020년에 우리말 해침꾼으로 선정된 바 있다. 

한국문화연대는 2000년에 창립한 국어운동 시민단체로, 한글날을 공휴일로 만드는 데 가장 앞장섰으며, ‘언어는 인권’이라는 믿음으로 국민의 알 권리를 지키고자 공공기관과 언론의 어려운 말을 쉬운 말로 바꾸는 일에 힘을 쏟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