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극단 ‘로드킬 인 더 씨어터’…“동물의 고통을 인간의 극장에서 재현하다”
국립극단 ‘로드킬 인 더 씨어터’…“동물의 고통을 인간의 극장에서 재현하다”
  • 진보연 기자
  • 승인 2021.10.15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아연극상, 백상연극상 등을 수상한 작·연출가 구자혜의 신작
성수연, 최순진 등 11명의 배우가 풀어내는 인간 중심 사회의 ‘동물’ 이야기
전 회차 수어통역, 음성해설, 한글자막 등 배리어프리 서비스 제공

[서울문화투데이 진보연 기자]우리는 살아가면서 실제로 혹은 매체를 통해 많은 동물의 죽음을 목도하고 안타까워하지만, 우리가 바라보고 있는 것은 과연 그 동물이 겪는 고통 그 자체일까. 그것을 아름답게 포장하려는 ‘인간’의 연민 어린 시각을 제거하고 그들을 바라볼 수 있을까. 

국립극단(예술감독 김광보)은 구자혜 연출 신작 <로드킬 인 더 씨어터>를 이달 22일부터 오는 11월 14일까지 국립극단 명동예술극장에서 선보인다.

▲연극 ‘로드킬 인 더 씨어터’ 이미지 ⓒ국립극단
▲연극 ‘로드킬 인 더 씨어터’ 이미지 ⓒ국립극단

2020년 성 소수자 트랜스젠더의 삶을 정면으로 다룬 작품 <우리는 농담이 (아니)야>로 동아연극상 연출상, 백상예술대상 백상연극상 등을 수상한 작가 겸 연출가 구자혜는 이번 작품을 통해 인간 중심으로 돌아가는 사회에서 동물의 시각을 빌어 ‘대상화’에 대해 이야기 한다.

구자혜 연출은 이 점에 주목했다. 동물에게 씌워지는 ‘피해자의 전형성’을 최대한 제거하고 실체 그대로의 동물을 바라보기로 한 것이다. 

작품에는 다양한 동물이 등장한다. 올림픽 성화 봉송을 위해 소집되었다가 인간의 실수로 불에 타 죽어야 했던 비둘기, 돌아오지 못할 것을 알면서도 우주선에 태워 쏘아 올려진 러시아의 떠돌이 개 라이카, 독립을 위해 길을 떠나다가 자동차에 치인 고라니 등 인간의 역사에서 소재를 가져온 것도 있고, 과학기술의 발달로 현재 진행형인 일화들도 있다. 11명의 출연 배우들에게는 고정된 배역이 거의 없다. 어떤 장면에서는 사람으로, 어떤 장면에서는 동물로 등장하여 관객이 동물과 사람 사이의 관념적 경계부터 허물게 한다. 

구 연출은 “명동예술극장은 극장의 역사뿐만 아니라 공간에 들어가는 순간 느껴지는 이미지와 프로시니엄 무대 형태로 인해 만들어지는 극장성이 있어요. 그게 극장이 가진 힘이겠죠. 그러한 극장성에 갇히거나 주눅 들지 않고 열한 명의 배우분들과 새로운 도전을 해나가고 싶어요”라고 포부를 밝혔다.

2019년 백상예술대상 젊은연극상을 수상한 성수연, 2021년 백상예술대상 남자연기상을 수상한 최순진을 비롯하여, <킬링타임>, <우리는 농담이 (아니)야> 등의 작품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이며 성 소수자임을 밝히고 활발히 활동 중인 이리, <고도를 기다리며>, <푸른색으로 우리가 쓸 수 있는 것> 등 꾸준한 작품 활동으로 관객과의 접점을 넓혀 온 장애 예술가 백우람 등 다양한 개성을 가진 배우들이 합류하여 인간과 동물을 오가는 전위적인 연기를 선보인다.
  
특히 이번 작품은 ‘누구나 평등하게 누리는 연극의 가치’라는 국립극단 기치에 걸맞게 전 회차 수어통역, 음성해설, 한글자막 등의 배리어프리 서비스를 도입했다. 청각장애인을 위해 무대 위에는 2명의 수어통역사가 올라가며, 상단에 한글 자막이 송출된다. 시각장애인을 위해 무대의 생김새나 배우의 동작 등 시각정보를 설명하는 개방형 음성해설도 진행된다. 관람 당일 극장 내 이동, 시설 안내 등의 활동 지원이 필요한 장애인 관객은 사전에 국립극단 콜센터(1644-2003)로 연락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또, 국립극단은 장애 관객이 수어통역, 음성해설, 한글자막 등을 무대 가까이에서 원활하게 시청하여 비장애 관객과의 관람 환경 차이를 좁힐 수 있도록 시·청각 장애인을 위한 일부 좌석 우선 예매를 시행한다. 
  
한편 국립극단은 자체 홈페이지 내 ‘동반자 외 좌석 한 칸 띄어 앉기’ 예매 시스템을 운영한다. 일행끼리는 평일 2매, 토·일요일 4매까지 연속된 좌석을 선택할 수 있으며, 선택된 좌석 좌우로 한 칸 거리두기가 자동으로 지정되는 방식이다. 10월 31일 공연종료 후에는 구자혜 연출, 성수연 배우가 참여하는 ‘예술가와의 대화’가 진행되며, 수어통역과 한글자막 서비스를 제공한다. 매주 목, 일요일에는 영문 자막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문의 1644-2003/2만원~5만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