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이상헌 의원 “매출 60% 급감 GKL, 기관장·임원진 급여 및 성과급은 상승”
[국감]이상헌 의원 “매출 60% 급감 GKL, 기관장·임원진 급여 및 성과급은 상승”
  • 진보연 기자
  • 승인 2021.10.18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헌 의원(더불어민주단, 울산 북구)
▲이상헌 의원(더불어민주단, 울산 북구)

[서울문화투데이 진보연 기자]코로나19 장기화로 그랜드코리아레저(GKL)의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60% 감소한 가운데 기관장과 임원진의 급여와 성과급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더불어민주당 이상헌 의원(울산 북구,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이 GKL로부터 받은 ‘연도별 임원 및 직원의 평균 급여’ 자료에 따르면, 2020년 일반정규직과 무기계약직이 포함된 직원 급여는 2019년보다 12% 감소했다.

반면, 기관장과 감사, 이사의 급여는 증가했다. 기관장의 급여는 1.7% 늘어난 1억4113만원이었고, 감사와 이사(4명)는 10.8%씩 증가한 1억2291만원이었다.

성과급 역시 직원들은 전년 대비 약 18% 감소했으나, 기관장의 성과급은 18% 증가했다.

GKL은 외국인 관광객의 영향을 크게 받고 있어 코로나19 영향으로 큰 손해를 입었다.2019년 매출은 4907억원에서 2020년 1844억원으로 약 60%나 감소했다. 카지노 휴장과 개장 반복으로 정상적인 운영을 하기 어려워 전 지점의 매출액이 2020년 중순과 견줘 2021년 중순엔 약 70%가 줄어들었다. 특히 올해 3분기는 코로나19 이후 가장 저조한 실적을 거둘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매출과 상관없이 늘어난 기관장의 성과급에 대해 GKL 측은 “기관장의 성과급은 기재부 가이드라인에 따라 지급되는 것"이라고 답변했다.

이 의원은 "코로나19 상황으로 방한 관광객이 급감해 GKL 역시 큰 피해를 받고 있는데도 기관장의 성과급만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며 "전대미문의 바이러스의 영향으로 기업의 존폐가 달린 초유의 상황에서 기재부 가이드라인 운운하는 것은 국민 정서와 동떨어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