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덕수궁관리소, 장인 손으로 재현된 고종의 집무실
문화재청 덕수궁관리소, 장인 손으로 재현된 고종의 집무실
  • 이지완 기자
  • 승인 2021.10.22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부터 31일까지, 《덕수궁 즉조당 재현 집기 전시》 열어
문화재청-(재)아름지기 민관협업으로 추진

[서울문화투데이 이지완 기자] 조선시대 왕실에서 사용했던 집기들을 좀 더 가까이서 관람할 수 있는 기회가 열렸다. 에르메스 코리아 후원을 받아 (재)아름지기와 문화재청이 민관협업으로 여는 전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덕수궁관리소(소장 원성규)는 (재)아름지기(이사장 신연균)와 함께 오는 26일부터 31일까지 《덕수궁 즉조당 재현 집기 전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덕수궁 즉조당 재현 집기 전시》 전경 (사진=문화재청 제공)
▲《덕수궁 즉조당 재현 집기 전시》 전경 (사진=문화재청 제공)

조선 15대 임금 광해군과 16대 인조가 즉위한 덕수궁 즉조당은 대한제국 초기에 정전으로 잠시 사용됐다가, 후에 집무실인 편전으로 활용됐다. 이를 바탕으로 즉조당을 고종황제의 ‘집무공간’으로 설정해 집기류를 재현해 전시한다. 재현집기는 각 분야 전문가 자문을 받아 품목을 선정했고 무형문화재 장인들이 제작했다.

전시에서 선보이는 재현집기는 방 안쪽 황제의 자리에 배치된 ‘수(壽)'자와 '복(福)'자를 수놓은 10폭 규격의 ‘백수백복자 자수병풍(百壽百福字刺繡屛風)’, 이동식 침상 또는 의자 용도로 사용했던 ‘평상(平床)’과 조선 시대 책상인 ‘경상(經床)’이 있다. 그리고 계절에 맞춰 교체할 수 있는 겨울용 ‘보료’와 여름용 ‘왕골자리’가 각각 평상 위에 놓인다.

신하의 자리인 방의 바깥에는 ‘경상(經床)’과 함께 붓과 먹을 보관하던 함인 ‘연상(硯床)’이 배치된다. 이 외에도 야간에 방 내부를 밝히는 전통 ‘좌등(座燈)’·‘유제등경’·‘은입사촛대’와 난방용으로 사용된 ‘은입사화로’를 재현해 선보인다.

▲《덕수궁 즉조당 재현 집기 전시》 전경 (사진=문화재청 제공)

관람료는 무료(덕수궁 입장료 별도)이며 별도의 예매 없이 현장에서 선착순으로 입장하여 자유롭게 관람하면 된다.

한편, 이번 전시는 10월에 완료된 ‘즉조당 내부 집기 재현사업’의 결과를 국민에게 공개하는 자리다. 이 사업은 우리 전통공예기술의 우수함을 널리 알리고자 문화재청과 (재)아름지기의 민관 협업으로 진행됐다. 지난 2015~2017년에는 ‘덕수궁 함녕전 집기 재현 사업’을, 2018~2021년에는 ‘덕수궁 즉조당 내부 집기 재현 사업’을 협업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