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2023년 동아시아문화도시’ 참여 지자체 공모
문체부, ‘2023년 동아시아문화도시’ 참여 지자체 공모
  • 안소현 기자
  • 승인 2021.10.25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중‧일 문화교류 및 협력 사업 일환
선정 지역, 공동 문화 행사 개최 등으로 지역 홍보 기회

[서울문화투데이 안소현 기자] ‘2023년 동아시아문화도시’를 선정키 위해 문화체육관광부가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한다. 

2012년 5월 상해에서 열린 제4회 한·중·일 문화장관회의 합의에 따라, 한국‧중국‧일본 3국은 ‘동아시아 의식, 문화교류와 융합, 상대문화 이해’의 정신을 실천하기 위해 매년 각 나라의 지역 1곳(중국은 ’21년부터 2곳)을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해 왔다. ‘2021년 동아시아문화도시’로는 한국의 순천, 중국의 사오싱·둔황, 일본의 기타큐슈를 선정해 지역 간 문화교류와 협력 사업을 순조롭게 진행하고 있다. ‘2022년 동아시아문화도시’에는 한국의 경주, 중국의 원저우·지난, 일본의 오이타현이 선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 전경
▲문화체육관광부 전경

‘2023년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된 지자체는 2023년 한 해 동안 중국과 일본에서 선정된 도시와 공동으로 문화행사를 기획하고 교류하면서 지역문화를 홍보하고 협력할 기회를 얻는다. 문체부는 문화·예술·관광 등 다양한 분야의 교류사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동아시아문화도시의 주요 선정 기준은 ▲도시 역량, ▲사업 추진 계획, ▲지역문화 발전 계획, ▲재원 조달 계획 등이다. 공모에 참여하는 지자체는 응모 요령을 참고해 오는 11월 26일까지 문체부에 신청서(지자체장 명의 공문)를 제출하면 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한·중·일 지역 간 문화협력과 교류는 상호 이해와 우호 정서 증진에 중요한 밑바탕이다. 3국 동아시아문화도시의 교류는 국가적으로도 상호 이해의 틀을 넓히고, 지역적으로는 해당 도시를 홍보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인 만큼 많은 도시가 응모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