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영신의 장터이야기]돌아온 백구 이야기
[정영신의 장터이야기]돌아온 백구 이야기
  • 정영신
  • 승인 2021.10.26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영신의 장터이야기 (43)
1988 충북영동장
1988 충북영동장

 

강아지가 아낙네 보퉁이나 라면박스에 담겨 장터로 팔려 나왔다.

기분 내키면 그냥 주기도 하고, 싼 가격에 팔기도 한다.

해남장에 강아지 열 마리를 양파망에 담아온 박씨할매는

날씨가 추워 개를 품고 있더니 급기야 땅 위에 풀어놓고

그냥 가져가라고 소리소리 질렀다.

워매, 한 마리씩 가져갓씨요, 그냥줄께라

 

전라남도 진도에서는 매년 5월이면 진돗개 축제도 열린다.

진돗개가 유명해진 것은 돌아온 백구때문이다.

 

1991 전북 남원장
1991 전북 남원장

 

의신면에 사는 박복단할머니의 다섯 살 된 백구가 대전으로 팔려 갔다가

7개월 만에 앙상한 뼈와 가죽만 남은 채로 돌아온 것이다.

백구는 길러준 주인을 잊지 못해 대전에서 진도까지 팔백리 길을

산 넘고 물 건너 7개월에 걸쳐 주인을 찾아 왔다.

 

1988 전남 담양장
1988 전남 담양장

 

우리나라 개 중에서 진돗개가 한국인의 기질을 가장 많이 닮았다고 한다.

아무리 잘 먹고 편한 환경에 보내주어도 가난했던 주인을 찾아가는 충직성 때문이다.

개를 자식처럼 키우는 사람이 많아진 오늘의 세태를 잘 말해준다.

주인을 배신하지 않는다는 속설 때문인지

점점 많은 시간을 우리 인간과 함께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