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스포츠바우처’ 규모 확대 시행
서울시, ‘스포츠바우처’ 규모 확대 시행
  • 정지선 기자
  • 승인 2010.02.17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산 7억5천만 원 늘려 지원 인원 및 1인당 지급 기회 확대

서울시는 저소득층의 유, 청소년들이 다양한 스포츠 및 여가활동을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하는 ‘스포츠바우처’ 의 예산을 확대한다고 17일 밝혔다.

스포츠바우처로 시행되는 종목 중 가장 인기 종목은 축구다.

확대 규모는 지난해의 약 1.6배인 7억5천만 원으로, 지원인원과 범위, 일인당 지급 기회를 확대한다. 지난 해 4억8천만 원을 지원, 연인원 6,280명에게 수강료 및 용품을 지원한 바 있는 서울시는, 올해는 7억5천만 원의 예산을 확보해 전년보다 3,532명이 더 많은 9,812명의 유, 청소년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지원대상 역시 지난해에는 기초생활 수급대상 유, 청소년(만 7세에서 19세까지)에 한정했으나 올해부터 신청자가 없을 시, 차상위계층 유, 청소년까지 확대 지원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개인당 스포츠용품 지급 기회를 ‘평생 1회’에서 ‘종목별 연1회’로 확대, 생활형편이 어려운 유, 청소년들이 다양한 종목의 스포츠를 직접 경험해보고 자신의 적성도 발견할 수 있는 기회를 갖는다.

한편, ‘스포츠바우처’는 가정형편이 어려워 체육 시설 이용이 힘든 유, 청소년들이 인근 국민체육센터나 공공체육시설 또는 구청장이 지정한 스포츠시설에서 운영하는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새로운 형태의 문화복지 서비스로서, 2009년부터 실시하고 있다.

스포츠바우처는 크게 두 종류로, 자치구에서 지정한 스포츠시설이나 강습을 들을 수 있는 강좌, 시설이용 바우처와 운동 시 필요한 물품을 지원하는 스포츠용품 바우처가 있다.

스포츠 강좌, 시설이용료는 매월 1인당 6만원 이내며, 스포츠용품 구입비는 연간 1인 1회 6만 5,000원 이내에서 지원받을 수 있다. 스포츠 바우처 사업의 지원을 받고자 하는 유, 청소년은 거주지 주민센터를 방문해 신청가능하다.

서울시관계자는 “스포츠바우처가 확대되면 저소득층 유, 청소년들도 문화복지혜택을 다양하고 풍부하게 누릴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문화투데이 정지선 기자 press@s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