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컬렉션 35점 포함…미국 휴스턴박물관 한국실 재개관
이건희 컬렉션 35점 포함…미국 휴스턴박물관 한국실 재개관
  • 김연신 기자
  • 승인 2024.05.20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6.3.24, ‘캐럴라인 와이스 로’ 전시관 1층 한국실
조선시대 의례, 신앙, 생활을 보여주는 도자, 목가구, 불상 등

[서울문화투데이 김연신 기자] 휴스턴박물관 한국실이 올해 다시 문을 열었다. 국립중앙박물관(관장 윤성용)과 미국 휴스턴박물관(Museum of Fine Arts, Houston)은 지난 16일, 캐럴라인 와이스 로 전시관 1층에 위치한 한국실 재개관을 기념하는 행사를 진행했다.

▲휴스턴박물관 한국실 전경
▲휴스턴박물관 한국실 전경

새롭게 돌아온 한국실

미국 텍사스주에 위치한 휴스턴박물관은 약 7만여 점의 소장품을 보유한 미국 남부 최대 규모의 박물관으로 2019년 기준 총 125만명의 연간 관람객수 기록을 가지고 있다. 국립중앙박물관은 휴스턴박물관 한국실이 2007년 한국국제교류재단과 ㈜풍산, 한인 사회의 지원 아래 개관한 이래 2022년까지 약 15년 간 자체 소장품 72건 82점을 장기대여하며 오랜 기간 한국실 운영 활성화를 위해 협력해 왔다.

휴스턴박물관의 한국실 재개관은 국립중앙박물관과 휴스턴박물관이 2022년 12월 22일 체결한 한국실 지원 협약에 기반해 추진됐다. 기존 한국실이 한국의 역사와 문화 전반을 소개하는 소규모 통사 전시였다면, 올해부터는 시대별 주제로 심화된 내용을 다룸으로써 한국 미술에 대한 현지인의 이해도를 제고하고 협력을 다각화하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이번 전시에서는 조선시대의 의례 및 생활을 보여주는 백자 제기, 태항아리, 용무늬 항아리를 비롯해 목가구, 연적·벼루 등 문방사우 및 불상 등이 출품되며, 휴스턴박물관 소장 병풍과 현대작품들이 함께 전시되어 조선시대에서 현대로 이어지는 조화로운 미감을 선보인다. 고 이건희 회장 기증품 35점, 국립중앙박물관 소장품 31점, 휴스턴박물관 소장품 4점 등 총 70점이 출품됐다.

또한 한국실 환경 개선 사업으로 진열장 및 전시실 바닥을 교체하고 벽을 도색하는 등 전시 디자인을 새롭게 하여 관람객의 전시 감상에 집중도를 높일 수 있게 됐다. 한국실 재개관으로 시작된 지원 사업은 2027년까지 대중 강연 및 한국 영화 상영 등의 공공프로그램과 한인 네트워크 연계 행사 등 다양한 방법으로 우리 문화를 미국 현지에 알릴 예정이다. 

▲구름과 용무늬 항아리
▲구름과 용무늬 항아리

왕실 최고 수준의 도자로 보여주는 조선의 유교 문화

휴스턴박물관 한국실은 그동안 선사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한국의 역사와 문화 전반을 볼 수 있도록 선사시대부터 조선까지를 아우르는 전시를 지향해 왔다. 지난 15년간 국립중앙박물관 소장품은 총 72건 82점이 출품되었다. 이번 한국실은 조선시대의 삶과 문화를 깊이 있게 보여주는 주제 전시로 개편했다. 

이번에 선정된 29건 31점의 국립중앙박물관 소장품 중 대부분은 모두 왕실용 도자기 제작소인 관요에서 만들어진 최고 수준의 백자들로 구성됐다. 특히 조선 왕실에서 자손이 태어날 때 태를 보관하고 이를 기록한 태항아리와 태지접시, 그리고 선조를 기리는 제사의 예를 행하며 사용한 제기는 삶과 죽음에 대해 조선시대 사람들이 가졌던 유교적 관념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전시품이다. 무늬 없이 깔끔한 순백자로 만들어진 백자 제기는 불필요한 것은 배제하고 기능을 강조한 조선시대의 미학을 담고 있어 주목된다. 또한 왕실을 상징하는 용무늬로 가득한 이건희 기증 청화백자 항아리는 휴스턴 한국실의 하이라이트로 꼽을 수 있는 전시품이다. 

현대적 미감으로 이어진 조선의 미술과 문화

개편된 한국실에서 가장 돋보이는 점은 휴스턴박물관 소장 현대작품들과 조화로운 연계로 현대적 미감으로 이어지는 조선의 미술과 문화를 보여준다는 것이다.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출품한 29건 31점의 소장품과 함께 휴스턴박물관 소장품 4건 4점이 추가되어 총 33건 35점을 선보인다. 

전시장 입구에는 휴스턴박물관 소장 이기조 작가의 달항아리와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조선시대 불상 한 점이 관람객을 맞이한다. 전시장 안으로 들어간 관람객은 황란 작가의 조선 궁궐을 재해석한 현대 작품과 금강산을 그린 조선시대 병풍 <칠보산도>를 배경으로 한 <호랑이 다리 모양의 소반> 두 점을 만난다. 

마지막 벽면에는 18세기 조선 관요에서 왕실만이 아닌 사적 주문을 허용하게 되면서 제작된 문인의 취향을 담은 다양한 형태의 연적과 필통 등의 전시품을 포함하고 있다. 

▲박병래 선생 기증 백자 제기
▲박병래 선생 기증 백자 제기

미국에 선보인 기증자의 애장품

이번 한국실에는 국립중앙박물관 소장품의 역사에서도 매우 중요한 세 명의 기증자의 애장품 총 11점이 포함되었다. 일생을 거쳐 한국 미술을 수집한 이건희 전 삼성그룹 회장의 <용무늬 청화백자 항아리> 등 5점, 1936년 천주교 경성교구가 설립한 성모병원의 초대원장이기도 했던 수정 박병래(1903~1974) 선생의 <제기접시> 등 3점, 남다른 문화재 수집에 대한 애정으로 1만여 점에 달하는 수집품을 모두 기증한 이홍근 선생의 <백자향합> 등 3점이 미국의 관람객들에게 소개된다. 

공공프로그램으로 한국실 지원 사업 확장

휴스턴박물관은 한국실 재개관으로 그치지 않고 다양한 공공프로그램으로 미국 현지인들에게 한국 문화를 홍보하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한국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대중 강연을 개최하여 학술적 깊이를 제고하고 한국영화 상영 프로젝트로 한국 문화의 대중성을 현지에 알린다는 계획이다. 또한 2024년 10월 개최되는 <한국 축제(Korea Festival)>는 2009년부터 이어져 온 휴스턴 한인사회 주최 행사로, 휴스턴박물관은 한국 문화 체험 및 홍보를 위해 휴스턴 한인사회와 긴밀히 협력하고자 한다.

한편, 지난 16일에 진행된 휴스턴박물관 한국실 재개관식에는 윤성용 국립중앙박물관장을 비롯한 현지 언론 매체와 박물관 관계자, 정영호 주휴스턴총영사 등 약 30명이 모인 가운데 성황리에 진행됐다. 윤성용 국립중앙박물관장은 이번 한국실 재개관식에 참석해 “오랜 기간 우리관과 협력해 온 휴스턴박물관이 기존과 차별화되는 다양한 교류 사업으로 그 영향력을 확장하여 한국문화 홍보와 위상 강화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