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유산청, ‘국가유산주간’ 지정…흩어져 있던 지역 사업 집중도 높인다
국가유산청, ‘국가유산주간’ 지정…흩어져 있던 지역 사업 집중도 높인다
  • 김연신 기자
  • 승인 2024.06.04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18~11.3, 국가유산주간
생생 국가유산 사업, 향교서원 활용사업, 문화유산 야행사업, 전통산사·고택종갓집 활용사업 등

[서울문화투데이 김연신 기자] 전국 지방자치단체별로 제각각 다른 시기에 열리고 있는 생생 국가유산 사업 등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국가유산주간’을 통해 집중도를 높인다. 국가유산청(청장 최응천)은 오는 10월 18일부터 11월 3일까지 ‘국가유산주간(National Heritage Weeks)’을 정해 이 기간에 집중적으로 소개되도록 할 계획이다.

▲생생 국가유산 사업 중 평택객사애서 열린 ‘숨쉬는 500년 객사’ 프로그램
▲생생 국가유산 사업 중 평택객사애서 열린 ‘숨쉬는 500년 객사’ 프로그램

각 지역에 있는 국가유산의 의미를 재발견하여 국가유산의 가치를 확산하고, 지역 활성화에 기여해 온 국가유산청의 ‘우리고장 국가유산 활용사업’은 2008년 시작한 생생 국가유산 사업을 필두로 향교서원 문화유산 활용(2014년~), 문화유산 야행(2016년~), 전통산사 문화유산 활용(2017년~), 고택종갓집 활용(2020년~)으로 범위를 넓히면서 올해는 전국 각 지역 국가유산 389개소에서 활용프로그램이 진행되고 있다.

10월 18일 개최되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한 국가유산주간(10.18.~11.3.)에 열리는 프로그램들에는 보다 많은 관람객과 여행객들이 집중적으로 참가할 수 있도록 각종 체험과 특별 프로그램, 편의 등이 제공되도록 하고, 개별 인증도장을 찍어 기념품을 받을 수 있는 ‘도장 찍기 여행(스탬프 투어)’도 진행한다.

올해 첫 선을 보이는 주간인 만큼 해당 기간의 국민들의 집중도와 참여가 중요하므로, 최대한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선보일 수 있도록 국가유산 주간에 동참할 수 있는 활용 프로그램들을 오는 7월 중에 추가로 더 모집할 예정이다.

▲경주 독락당을 활용한 고택종갓집 활용 프로그램 ‘회재가 보내온 500년 종갓집 독락당 초대장’
▲경주 독락당을 활용한 고택종갓집 활용 프로그램 ‘회재가 보내온 500년 종갓집 독락당 초대장’

아울러, 그동안 기초지자체에서 신청한 활용사업을 국가유산청이 선정해 지원했던 것에서 나아가, 올해부터는 권역별 광역지자체가 자율적으로 기획·시행하는 ‘국가유산 방문의 해’ 사업을 추진해 지역적 특성을 최대한 살리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도록 할 계획이다.

올해에는 제주특별자치도가 첫 운영을 맡아 2026년까지 2년간 ▲제주지역 국가유산의 활용 프로그램과 관광경로(코스) 개발을 위한 아이디어 공모 ▲국가유산 방문의 해 선포식 개최(10.19.) ▲제주목관아 등 제주 지역 대표 유산들의 야간 공개 및 활용 프로그램을 다양하게 선보일 예정이다.

「국가유산주간」과 「국가유산 방문의 해」 사업의 세부 프로그램은 오는 9월 중 국가유산청 누리집 등을 통해 별도 공지된다. 

국가유산청 관계자는 “올해부터 새롭게 선보이는 두 사업을 통해 국민의 삶과 국가유산이 조화롭게 어우러지도록 돕고, 앞으로도 더욱 다양한 주체들이 국가유산 활용사업에 함께할 수 있도록 지원해 지역 공동체 회복과 활성화에도 기여하는 적극행정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