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덕칠 수산인
김덕칠 수산인
  • 김덕칠 수산인
  • 승인 2009.01.10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덕칠 수산인

다사다난 했던 무자년이 아쉬움만 뒤로한채 저물어갔다.

기축년에는 소박한 어업인들의 어망에 어휙물들을 가득히 끌어 올리는게 꿈이며 어업경영 부담이 줄어들고 수입 수산물  시장 개방에 대응하고 자생력 강화를 통한 어업인들과 자율적 관리로 질적 성장과 아울러 수산업이 재도약할수 있는 한해가 되어 주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