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 상족암 숨은 비경 “시루섬”
고성 상족암 숨은 비경 “시루섬”
  • 박희경 기자
  • 승인 2010.04.13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연의 신비 고스란히 간직한 천혜의 절경 자랑

 밀물 때는 섬이 되고 썰물 때는 육지가 되는 경남 고성군 하이면 상족암 시루섬이 주말 관광객과 강태공들에게 눈으로 보고 손으로 잡는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다.

▲ 경남 고성군 하이면 상족암의 시루섬. 떡시루 모양을 닮았다고 해서 '시루섬'이라고 불린다.
 고성군 하이면 덕명마을에서 지방도 1010호선을 타고 봉화골을 지나 군부대 해안레이더 기지방면으로 10여 분 달리면 점점이 뿌려진 다도해의 절경과 함께 떡시루 모양을 닮았다해 이 지역 주민들이 ‘시루섬’이라 부르는 작은 섬을 만날 수 있다.

 이곳은 일반인들에게 많이 알려져 있지 않아 자연의 신비를 고스란히 간직한 곳으로 드넓게 펼쳐진 쪽빛바다와 더불어 섬의 기이한 형태는 한 폭의 그림을 연상시킨다.

 켜켜이 책을 쌓아 놓은 듯한 암벽과 썰물 때마다 드러나는 널찍한 바위와 주변은 살아있는 체험현장이 된다.  물이 나간 뒤 섬 주변 곳곳에는 홍합, 조개, 김 등 조개류와 해조류가 널려 있어 아이들은 맨손으로 직접 캐는 즐거움을, 어른들은 바다 가까이에서 바위 낚시를 즐길 수 있어 가족단위 나들이에 최적의 장소다.

 특히, 이곳은 1억 년 전 공룡들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어 아이들에게 교육적 효과도 크다. 시루섬 해안에는 중ㆍ대형 용각류의 보행렬이 선명하고, 남쪽 노두에서는 수각류 발자국을 볼 수 있다.

 또, 섬 북동쪽에는 새 발자국도 발견돼 이곳이 백악기 시대 공룡과 새가 함께 살았다는 것을 알 수 있으며, 현재는 이곳이 해안가지만 공룡이 서식하던 당시에는 호숫가였음을 짐작할 수 있다.

 시루섬에서는 상족 5경중 제1경으로 손꼽히는 유방일출(乳房日出)과 다도해의 절경을 한 눈에 조망할 수 있다. 또 섬 앞쪽이 여성 가슴을 닮았다해 유방섬이라 불리는 섬 사이로 붉게 타오르는 해를 보노라면 세상 근심 걱정이 함께 타올라 마음을 다스릴 수 있다고 한다.

 깍아놓은 듯한 섬과 그 주위를 에워싸고 있는 자연경관, 그 본연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시루섬에는 지금도 아낙들과 낚싯대를 메고 간간이 오가는 사람들로 여유롭기 그지없다.

 한편, 태고의 신비를 간직한 고성 상족암은 빼어난 절경과 살아 숨쉬는 자연을 느낄 수 있는 고성의 대표적 관광지로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이다.


서울문화투데이 경남본부 박희경 기자 cnk@s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