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갤러리청사 ‘현대 조각전’ 개최
노원구, 갤러리청사 ‘현대 조각전’ 개최
  • 이의진 기자
  • 승인 2009.02.25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남준, 브롭스키 등 거장들 조각작품 전시

한국을 넘어 세계 비디오 예술의 창시자인 故백남준, 금세기를 대표하는 조각의 거장 조나단 브롭스키의 작품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서울 노원구(구청장 이노근)가 구 청사 내에 마련된 갤러리 및 테라스에 국내· 외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대표적인 현대 조각가들의 작품을 모아 ‘현대 조각전’을 오는 5월말까지 개최한다.

▲ 비디오아트스트이자 행위 예술가인 故백남준 작품

이번 전시회는 미국, 일본, 헝가리, 중국, 대만 등에서 활약하고 있는 작가들과 한국을 대표하는 조각가 28명의 작품 74점을 설치조각, 개념조각, 미디어조각 등 장르를 구분해 테마별로 전시한 것이 특징이다.

먼저 미디어조각 분야에는 멀티미디어 예술의 선구자이며 비디오아트스트이자 행위 예술가로 국제적인 명성을 얻고 있는 故백남준의 작품이 선보이고, 공공조각분야에서 최고로 꼽히며 서울 신문로에 설치된 ‘망치질 하는 사람’으로 유명한 조각의 거물 조나단 브롭스키의 작품도 전시되고 있다.

이밖에도 일본 현대조각을 대표하며 서울 신라호텔 분수조각, 부산 아시아드 조각광장 등 한국 환경미술에 많은 기여를 한 세키네 노부오의 작품을 비롯해 양화선, 김인경, 신미경 등 국내 조각가도 대거 참여했다.

주로 참여 작가의 대작을 위주로 설치하며, 1층 로비, 갤러리카페, 현관 및 2층 대강당 로비 등에 걸쳐 갤러리 테마청사 여건을 감안한 특색 있는 작품들로 배치했다. 아울러 갤러리 벽면은 조각 작품 작가의 회화 및 주제와 연관된 테마작품들을 병행 전시해 작품 감상의 폭을 넓혔다.

특히 주민들의 작품이해를 돕기 위한 음성안내기 10대를 설치해 원하는 작품의 자세한 설명도 들을 수 있게 했으며, 관람료는 무료로 오전 9시~오후 7시까지 주말에도 휴일없이 개방한다.
                      

                               서울문화투데이    이의진 기자 luckyuj@s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