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르샤 “야한 옷 아냐” 의상 논란 해명
나르샤 “야한 옷 아냐” 의상 논란 해명
  • 조지희 인턴기자
  • 승인 2010.08.06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의 초콜릿’에 출연해 화끈한 무대와 입담 과시

[서울문화투데이=조지희 인턴기자] 최근 솔로곡 ‘삐리빠빠’로 화려하게 솔로 데뷔를 한 나르샤가 자신의 의상에 대해 입을 열었다.

나르샤는 8일 방송될 SBS ‘김정은의 초콜릿’ 사전 녹화에 참여, 검정 망사 의상을 입고 화려한 무대를 선보였다.

나르샤는 몸매가 적나라하게 드러나는 이번 의상에 대해 항간의 논란을 언급하며 “사실 야한 옷이 아니다. 노출이 있는 것도 아닌데, 몸 라인이 드러나서 그런 것 같다”고 해명했다.

이어 ‘삐리빠빠’라는 노래 제목에 대해 “어떤 말에 붙여도 입에 착착 붙는다”며 “말로 설명하기 어려운 어떤 부분들에 대해 ‘이런 삐리빠빠같은 경우가!’ 라고 말하면 그냥 왠지 의미가 통한다. 앞으로 말로 설명하기 힘들 때 자주 사용하라”고 권장했다.

한편, 이날 촬영된 ‘김정은의 초콜릿’은 8일 밤 12시 10분을 통해 만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