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행돌풍 ‘아저씨’, 명장면 BEST 3 대공개
흥행돌풍 ‘아저씨’, 명장면 BEST 3 대공개
  • 정은아 인턴기자
  • 승인 2010.08.13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주차에 전 예매사이트 1위 기록, 200만 돌파 코 앞

[서울문화투데이=정은아 인턴기자] 영화 <아저씨>가 개봉 2주차에 전 예매사이트 1위를 기록하며 점점 흥행열기를 더해가고 있다.

<아저씨>를 본 네티즌들은 각종 온라인 게시판과 트위터 등을 통해 액션이 주는 장르적 쾌감과 따뜻한 정서의 감동코드, 스펙타클한 볼거리까지, 흥행 3박자를 두루 갖춘 올해 최고의 수작이라는 평가를 하고 있다. 이에 네티즌들이 추천한 ‘관객들의 눈과 마음을 사로잡은 명장면 BEST 3’를 전격 공개한다.

BEST1. 남성 관객들의 눈을 사로잡은 ‘태식 vs 람로완’ 맞대결 액션씬!
‘마지막 액션씬은 한국 영화사에 남을 만 하다’는 박찬욱 감독의 극찬처럼 미학적이며 신선한 시도의 액션 장면에 남성관객들의 감탄이 쏟아지고 있다. 특히 극 후반, 총을 버리고 오로지 칼만을 사용해 일대일로 맞대결을 펼치는 태식과 킬러 람로완의 액션장면은 날렵하고 절도 있는 몸동작, 절묘하게 짜인 합을 보여주며 단 한 순간도 시선을 뗄 수 없게 만든다.

영화를 본 관객들은 “이제껏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액션이다”, “한국 액션 영화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줬다”고 평하며 액션 장면에 대해 높은 만족감을 표하고 있다.

BEST2. 영화 후반, 마음을 울리는 대사들이 여성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남성 관객들은 액션을 꼽는 반면 여성 관객들은 가슴을 울리는 <아저씨>의 감성 어린 대사에 마음을 뺏기고 있다. 아저씨를 향해 다가오는 소미에게 “오지마, 피 묻어” 라고 말하는 태식. 무뚝뚝하지만 소미를 아끼는 그의 마음이 묻어나는 대사로 특히 여성 관객들의 마음을 울린다.

감동적인 태식의 대사들이 관객들의 눈물샘을 자극하며 진한 감동까지 선사하고 있다. 영화 <아저씨>는 화려한 액션 볼거리뿐만 아니라 감동코드까지 모두 갖추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BEST3. 극장 안은 온통 탄식! 짧게 머리를 자르며 심기일전하는 태식!
태식은 총상으로 인한 상처를 치료하며 머리를 짧게 자르고 본격적인 범죄 조직과의 전쟁을 준비한다. 영화 속 태식의 심기일전을 보여주며 중요한 터닝포인트가 되는 이 장면은 원빈의 탄탄한 복근이 돋보이는 상반신과 함께 짧아진 머리로 인해 수려한 외모가 더욱 눈에 띈다남녀 관객 모두에게 “강한 남성미와 카리스마가 느껴진다” 는 반응을 얻으며, <아저씨>에서 강력 추천하고 싶은 명장면으로 꼽히고 있다.

<아저씨>는 아픔을 겪고 세상을 등진 채 외롭게 살아가던 아저씨가 범죄 조직에 납치된 유일한 친구, 옆집 소녀를 구하기 위해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감성 액션드라마다.

영화 <아저씨>는 곧 200만 관객 돌파를 앞두고 있으며 전국 극장가에서 절찬리에 상영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