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진아, "최희진 이루와의 관계 폭로 빌미로 1억요구"
태진아, "최희진 이루와의 관계 폭로 빌미로 1억요구"
  • 정은아 인턴기자
  • 승인 2010.08.28 13:4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언과 모욕을 받았다는 최희진의 발언은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

[서울문화투데이=정은아 인턴기자] 가수 태진아와 그의 아들 가수 이루가 최희진 작사가에 대한 법적대응을 밝히며 법무법인을 통해 공식적인 입장을 전했다.

▲(왼쪽부터) 태진아, 이루, 최희진

최희진 작사가는 27일 자신의 미니홈피를 통해 "이루와 연인 이었으며 이루와 헤어지는 과정에서 태진아에게 폭언을 듣고 돈으로 모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태진아와 이루 측은 즉각 "최씨가 이루와의 관계를 구실로 계속적으로 돈을 요구해 왔다"고 반박했다.

태진아 이루 측은 28일 법률 대리인을 통해 "최희진이 1억원을 요구해 왔다"며 강경한 법적 대응을 준비중임을 밝혔다.

이하 태진아-이루 공식입장 전문

작사가 최희진씨(이하 ‘최희진씨’)와 관련하여 다음과 같이 가수 태진아씨(이하 ‘태진아씨’)의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1. 태진아씨의 아들이자 가수인 이루와 이루보다 10년 연상인 최희진씨가 이 년전 잠시 남녀로 만난 적이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2. 태진아씨는 이루와 최희진씨가 만날 당시에는 그러한 사실을 몰랐고, 헤어진 후에 그러한 사실을 알게 됐으므로 헤어지라고 압력을 가하거나 모욕한 사실이 전혀 없습니다.

3. 그런데, 최희진씨는 이루와 헤어진 후 태진아씨에게 이해할 수 없는 이유로 막대한 금전적 요구를 했습니다(그 과정에서 잠시 언성이 높아진 적은 있으나, 그러한 상황에 처하면 어느 누구라도 그럴 수밖에 없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본인 스스로도 이야기하듯이 정신적으로 곤란을 겪고 있는 사람이므로 태진아씨는 최대한 감내하고 심지어 배려도 하며 지내왔습니다.

4. 그런데, 2010년 초에 최희진씨는 편지를 보내 태진아씨에게 돈 1억 원을 요구한 사실이 있습니다. 이에 태진아씨는 법무법인을 통하여 그런 행위를 중단하고 그러한 행위가 계속될 경우에는 법률적 조치가 불가피하다고 경고했으며, 최희진씨와 그 가족이 용서를 구해 다시 한 번 인내한 사실이 있습니다.

5. 그런데, 최희진씨는 10년 연하인 이루와 잠시 있었던 인연을 빌미로 또 다시 태진아씨와 그 가족을 괴롭히고 있습니다. 최희진씨는 태진아씨에게 최근(2010. 8. 2. 경) 다음과 같은 문자메시지를 보낸 적이 있습니다.

“담달 초에 제가 쓴 책이 나옵니다. 용서를 비는 마음으로 덕담 한 마디 들으려 전화드렸습니다.”(필요시 공개하겠습니다)

이러한 문자메시지에 비추어 보면, 실제로 책을 출간하는지는 알 수 없으나 태진아씨로서는 최희진씨가 책을 출간하는 과정에서 일종의 홍보를 위해 이러한 문제를 일으키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을 지우기 어려운 형편입니다.

6. 더군다나 오늘 태진아씨는 이루가 최희진씨를 만나기 전에 최희진씨로부터 비슷한 괴로움을 당했다는 사람으로부터 전화를 받았습니다. 이에 비추어 보면, 최희진씨의 이러한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이 처음이 아니라는 생각을 지울 수 없습니다.

7. 이 일은 잠시 있었던 남녀간의 평범한 일에 불과합니다. 그런데, 왜 그러한 일로 인하여 태진아씨와 이루가 단지 유명인이라는 이유로 이러한 고통을 받아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습니다. 태진아씨로서는 최희진씨가 정신적으로 곤란을 겪는 사람이므로 최대한 자제하고자 하였으나, 이제는 더 이상 견디기 어려운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최희진씨의 더 이상의 행동이 계속되면, 명예훼손과 협박 행위에 대하여 법률적 조치가 불가피하고, 그에 대해 법무법인과 협의 중입니다.

8. 최희진씨의 일방적 주장에 근거하여 부정확한 보도가 행하여지는 것은 이미 최희진씨의 상식적으로는 이해할 수 없는 행동으로 인해 오랫 동안 충분히 괴로움을 겪어온 태진아씨 가족을 더욱 어렵게 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아무쪼록 이 사건을 보도함에 있어 불필요한 선정적 보도나 최희진씨의 일방적 주장을 기사화하는 것은 자제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손진백 2010-09-16 07:41:50
과연 듣든대로 엣날 어르신이 하씬 말씀이 딱만는겄같아 그밥에 그나물 이구먼 부끄러운줄
알아야지 참 인생 뷸상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