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그룹 올해도 서울시향 후원, 사회공헌활동 지속
하나금융그룹 올해도 서울시향 후원, 사회공헌활동 지속
  • 김지완 기자
  • 승인 2011.01.21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년째 후원으로 기업 메세나 활동의 모범사례로 꼽혀

[서울문화투데이=김창의 기자] 하나금융그룹(대표이사 사장: 김종열)과 서울시립교향악단(대표이사: 김주호)은 21일 하나은행 본점에서 조인식을 갖고 후원 약정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 김종열 사장(좌측), 정명훈 예술감독(중앙), 서울시립교향악단 김주호 대표이사(우측)

하나금융그룹은 2006년 <서울시향의 베토벤 사이클>을 시작으로 지속적으로 서울시립교향악단의 주요 사업들을 후원해 왔다. 2007년 <브람스 스페셜 시리즈>, 2008년과 2009년에는 <마스터피스 시리즈>, 2010년 <말러 2010 시리즈>, <익스플로러 시리즈>, <음악 이야기> 등 서울시립교향악단의 대표적인 공연과 교육사업을 후원했다. 특히 2007년에는 서울시향의 뉴욕 유엔본부 특별공연과 카네기홀 공연도 후원한 바 있다.

정명훈 예술감독이 부임했던 2006년부터 하나금융그룹과 함께 성장한 서울시립교향악단은 국내 정상급 교향악단을 넘어서 유럽에서 “세계적인 수준의 오케스트라”라는 찬사를 받고 있다. 정명훈 예술감독의 말러 교향곡 전곡 연주는 클래식 음악계에서 관심을 끌고 있으며 비평가들의 호평과 함께 연이어 매진사례를 기록하고 있다.

하나금융그룹의 서울시립교향악단 후원은 올해로 6년째를 맞게 되며, 하나금융그룹은 이러한 순수한 의미의 장기 후원을 기업 메세나 활동의 모범사례로 삼고자 노력하고 있다.

하나금융그룹 관계자는 “2011년에는 하나금융그룹의 다문화가정 초청 공연 등 사회공헌활동에 서울시향이 같이 참여하여 파트너십을 더욱 공고히 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올 한해 후원하는 서울시립교향악단의 공연은 <말러 2011 시리즈>, <명 협주곡 시리즈>이다.

하나금융그룹의 '다문화가정지원' '문화예술메세나사업' 등을 통한 사회공헌활동 노력은 2011년 한해도 꾸준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