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5.23 수 21:21
   
> 뉴스 > 지역 > 인터뷰
     
꽃신” 김용익선생의 또 한번 부활을 꿈꾸며
통영문인협회 김용익선생의 위대한 작품세계 되돌아보는 시간 가져
2009년 04월 07일 (화) 17:32:23 이범노 기자 cnk@sctoday.co.kr

 통영시는  통영예술의 향기(회장 이지연)의 주관으로 오는 11일 오전 11시 김용익선생의 묘소가 있는 통영시 용남면 동달리 오촌 마을에서 100여명의 문인과 유족이 참석한 가운데 김용익선생 서거 제14주기 추모제를 봉행한다.

   
  ▲ 김용익 선생

이 행사는 통영문인협회, 통영시공무원문학회가 후원해 통영출신 김용익선생의 위대한 작품세계를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지기 위해 마련한 것이다.

김용익선생은 1920년 5월 15일 통영시 중앙동 한 사택에서 태어나 1927년 통영보통학교(현 통영초등학교)를 다니다 서울로 이사해 서울 중앙고보, 일본 도쿄의 아오야마 학원 영문과를 졸업하고 1946년부터 2년간 부산대학교에서 영어강사로 출강하다 1차 미국으로 건너갔다.

 미국에서 플로리다·대학, 켄터키대학, 아이오와 대학교, 대학원 소설 창작부에서 수학했으며, 맥도웰 콜로니, 야도, 허팅턴 하트 포트재단 버지니아  창작예술센터 등 미국의 예술가 지원기관에서 창작지원금을 받고 집필활동을 해 왔다.

귀국 후 1957년부터 1964년까지 고려대, 이화여대 영문과에서 강의를 하며, 이때 '한국의 달', '행복의 계절', '꽃신' 등 한국의 서정을 영어로 노래한 작품을 출판해 국내외에서 명성을 날렸다.

1964년 다시 미국으로 건너가 서일리노이 대학교, 버클리의 캘리포니아대학교, 피츠버그의 듀켄대학교 등에서 소설 창작 강의를 했으며, 1982년에는 “한미수교 100주년 기념자료집”에 미국에서 강용흘, 김은국과 함께 가장 유명한 3명의 한국인 작가로 소개되기도 했다.

   
▲ 고 김용익 선생의 대표작 '꽃신'
1990년대에는 '꽃신'으로 제1회 한국문인협회주관의 “해외한국문학상”을 수상하고,  동년 9월 15일에는 '제7회 충무시 문학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1994년 고려대 초빙교수로 귀국해 재직하다가 1995년 4월 11일 76세의 나이로 별세, 통영시 용남면 동달리 오촌마을 선영에 묻혔다.

평소 김용익선생은 부귀영화와 안정을 거부하고 구속과 허세를 싫어했으며, 자신의 외모에도 별다른 관심을 두지 않았던 괴짜로 통했다.  

대표작으로는 단행본으로 '한국의 달', '행복의 계절', '뒤웅박', '푸른씨앗', '겨울의 사랑'이 있다.

단편소설로는 1956년 6월 미국 '하퍼드 비자'에 게재된 후 가장 아름다운 단편소설중 하나인 세계 각국에 19번 소개되었던 '꽃신'과 '변천','막걸리', '해녀', '종자돈' 등의 작품이 있다. 

이날 김용익선생 14주기 추모제 행사는 선생의 약력 보고에 이어 '통영예술의 향기'이지연회장의 추모사, 대표작 '꽃신' 낭독, 유족인사, 헌다, 헌화, 분향으로 봉행되어진다.

                   서울문화투데이 경남본부 이범노 기자 cnk@sctoday.co.kr

     지역 최신기사
용인문화재단-단국대 문화예술대학원 '아트 앤 뮤직 페스티벌'
인천역사문화센터 '한·중 사진가, 강화도를 만나다' 사진전 개최
용인시립소년소녀합창단, 창단 20주년 정기연주회
인천문화재단 '2018 한국문학포럼' 개최
용인문화재단, 5월 가정의 달 맞이 '효사랑 국악한마당'
이범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5.18광주민중항쟁 38주년 기념시
민중의 질긴 생명력과 한(恨)의 정서
경복궁의 5월의 밤, '경복궁음악회'
[성기숙의 문화읽기]무용학자 정병호와
[기자의 눈] 의지 없는 예술위, 차
[전시리뷰] 아크람 자타리, 당신은
[현장 관전평]2018전통연희경연대회
[공연리뷰]글루크의 <오르페오와 에우
한국자수의 美’ 정성과 전통을 수놓다
춤을 통해 어우러지는 남과 북 '안은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